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코로나에, 비호감 대선까지… 재외투표 신청률 11% 저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2-24 01:22 20대 대통령 선거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日교민 “누구 뽑을지 못 정해”
해외 유권자 22.6만명 참여

제20대 대선 거소투표용지  제20대 대통령 선거를 2주 앞둔 23일 경기 과천시 선거관리위원회에서 관계자가 거소투표신고인명부에 등록돼 있는 선거인에게 발송할 거소투표용지를 들어 보이고 있다.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제20대 대선 거소투표용지
제20대 대통령 선거를 2주 앞둔 23일 경기 과천시 선거관리위원회에서 관계자가 거소투표신고인명부에 등록돼 있는 선거인에게 발송할 거소투표용지를 들어 보이고 있다.
뉴스1

제20대 대선 재외국민투표가 시작된 23일. 중국 베이징 한국대사관으로 마스크를 쓴 교민들이 삼삼오오 모였다. 흰머리가 가득한 노인부터 처음 투표를 한다는 대학생까지 한 줄로 서서 체온 측정과 손 소독을 마치고 투표소로 향했다. 전날 베이징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나오기 시작했지만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소중한 권리를 행사하려는 기대를 꺾진 못했다. 베이징 교민 박모(45)씨는 “여야 후보 모두 마음에 안 들지만 그래도 아이에게 ‘투표는 민주주의의 꽃’이라는 점을 알려 주고 싶어 나왔다”고 말했다.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상황에서도 새 대통령을 뽑기 위한 해외 거주 유권자들의 투표가 시작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번 선거는 오는 28일까지 미국과 중국, 일본 등 115개국 177개 재외공관, 219개 투표소에서 진행된다. 다만 우크라이나 대사관은 러시아와의 전쟁 위기를 감안해 재외선거 사무를 중단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일본 도쿄의 한국대사관에서도 순조롭게 선거가 진행됐다. 오전 10시에 투표를 마친 강창일 주일 한국대사는 “대한민국 국민의 당연한 권리인 만큼 최대한 많은 이들이 참여하길 바란다. 저희도 더욱 열심히 독려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재외투표에는 전체 해외 유권자 200만 9000여명 가운데 22만 6162명이 참여한다. 신청률이 11%에 그쳤다. 감염병 확산으로 재외공관 업무가 마비된 2020년 21대 총선 재외국민투표 당시 17만 1959명(신청률 8%)보다는 높지만, 5년 전인 2017년 19대 대선(29만 4633명)에 비하면 20% 넘게 줄었다. 저조한 신청률에 대해 다양한 이유가 거론된다. 바이러스 확산이 장기화되면서 해외 유학생과 기업인들이 대거 한국으로 돌아갔거나 현지 활동에 어려움이 크다는 설명과 이번 선거가 ‘역대 최악의 비호감 대선’으로 평가되면서 투표를 포기한 이들이 많았다는 분석이 나온다. 일본 도쿄에 사는 50대 여성은 “대선후보들에 대한 논란이 너무 많아 누굴 뽑을지 아직도 정하지 못했다”며 “좀더 고민한 뒤 마지막 날 투표장에 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베이징 류지영 특파원
도쿄 김진아 특파원
2022-02-24 4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