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 아파트 약세에도 신고가는 계속…“똘똘한 한 채 세금서 유리”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2-23 13:50 부동산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의 모습. 2021.6.30 뉴스1

▲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의 모습. 2021.6.30 뉴스1

지난달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의 국민평형이 신고가로 거래된 가운데 아파트의 신고가 건수가 지난해 1월 크게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23일 부동산 플랫폼 직방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아파트 최고가 거래 건수는 3397건으로, 작년 1월의 1만 2766건과 비교하면 73.4%가 줄었다.

1월 거래의 신고 기한이 남아 있지만 설 연휴가 있었던 점을 감안하면 최고가 거래량이 크게 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최고가 거래는 직전 신고가보다 가격이 같거나 높게 매매된 사례를 말한다.

서울 아파트의 최고가 거래도 크게 줄었다. 지난달 서울의 최고가 거래는 349건으로, 작년 1월(2870건)과 비교하면 87.8% 급감했다.

이런 가운데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전용면적 84㎡가 지난달 21일 46억 6000만원(8층)에 계약됐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이는 지난해 11월 15일 직전 최고가인 45억원보다 1억 6000만원 높은 것이다. 이 아파트 전용면적 129㎡도 지난달 21일 61억원(36층)에 팔렸다. 역시 지난해 11월 6일 최고가(60억 2000만원·34층)를 8000만원 웃도는 신고가다.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1차 전용면적 196㎡도 지난달 18일 80억원(9층)에 팔리며 직전 최고가인 작년 3월의 64억원(11층)을 갈아치웠다. 10개월 만에 무려 16억원이 올랐다.

최근 특히 서울 아파트의 하락 거래가 늘어나는 가운데 신고가 거래가 이어지는 것은 ‘똘똘한 한 채’ 선호 현상 때문으로 풀이된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과거엔 투자나 임대 수입을 고려해 아파트를 여러 채 소유했지만 지금은 다주택자에 대한 세금 중과로 똘똘한 한 채를 가지는 것이 유리하다”고 설명했다.

이기철 선임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