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김보름에 깊이 사과”…표창원, 4년 전 ‘왕따주행’ 트윗 반성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2-19 17:01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올림픽] 차분히 ‘김보름의 시간’을 준비하다 김보름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매스스타트 경기를 하루 앞두고 18일 오후 중국 베이징 국립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오벌)에서 열린 공식 훈련에 참여해 컨디션 조절을 하고 있다. 2022.2.18  연합뉴스

▲ [올림픽] 차분히 ‘김보름의 시간’을 준비하다
김보름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매스스타트 경기를 하루 앞두고 18일 오후 중국 베이징 국립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오벌)에서 열린 공식 훈련에 참여해 컨디션 조절을 하고 있다. 2022.2.18
연합뉴스

표창원 전 의원이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매스스타트 경기를 앞둔 국가대표 김보름에게 사과하고 응원을 전했다.

표 전 의원은 19일 트위터에 2018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왕따 주행’ 논란으로 오해를 받았던 김보름을 언급했던 자신의 과거 트윗을 언급하며 “진심으로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문체부 이어 법원도 “왕따주행 없었다”
노선영과 김보름, 대화는 했지만… 2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팀추월 7-8위 결정전을 마친 한국 김보름과 노선영이 대화하고 있다. 2018.2.2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노선영과 김보름, 대화는 했지만…
2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팀추월 7-8위 결정전을 마친 한국 김보름과 노선영이 대화하고 있다. 2018.2.21 연합뉴스

평창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8강에서 노선영·박지우와 함께 출전한 김보름은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으나 노선영은 한참 뒤처져 들어왔다.

당시 김보름이 마지막 주자 노선영을 챙기지 못했다는 지적이 나왔고, 이는 곧 팀 내 불화설로 번졌으며 노선영이 팀에서 따돌림을 당하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여론이 악화한 상황에서 김보름의 인터뷰는 태도 논란까지 낳으면서 비난 여론이 커졌다.

그러나 문화체육관광부에서 특정감사를 벌인 결과 ‘왕따 주행’은 없었던 것으로 결론 났고, 최근 김보름이 노선영을 상대로 건 민사소송 재판을 심리한 법원 역시 같은 결론을 내렸다.

그러나 이미 여론의 뭇매를 맞았던 김보름은 큰 상처를 입고 심리치료까지 받아야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21일 오후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오발 경기장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순위결정전에서 김보름과 노선영이 경기 시작 전 대화하고 있다. 2018. 2. 21 강릉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1일 오후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오발 경기장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순위결정전에서 김보름과 노선영이 경기 시작 전 대화하고 있다. 2018. 2. 21 강릉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김보름은 평창 대회 후 약 1년이 지난 2019년 1월 오히려 자신이 노선영으로부터 훈련 방해, 폭언 등 괴롭힘을 당했다고 밝혔다.

국가대표로 선수촌에 입촌한 2010년부터 평창올림픽이 열린 2018년까지 지속해서 괴롭힘을 당했다는 게 김보름의 주장이었다.

노선영은 “그런 일을 하지 않았다”며 반박했지만, 김보름은 2020년 11월 노선영을 상대로 2억원의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했다.

노선영 측은 법정에서 “폭언·폭행이 있었다고 해도 불법행위의 소멸시효가 완성됐고, 피고는 원고보다 대학 4년 선배이고 법적으로 사회상규를 위반하지 않는 정도였다”고 주장했으나, 재판부는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내렸고 노선영이 김보름에게 300만원을 지급하라고 결정했다.

표창원 “내 트윗이 추가된 돌이었다면 깊이 사과”
표창원 전 의원, 김보름 선수에 사과 표창원 트위터

▲ 표창원 전 의원, 김보름 선수에 사과
표창원 트위터

표 전 의원은 “김보름 선수가 억울한 누명을 벗고 당당히 다시 빙판에 섰다”면서 “당시 저도 언급을 했을지 몰라 검색했더니 트위터에 하나가 있다”며 해당 글을 공유했다.

표 전 의원이 공개한 2018년 2월 올린 트윗에서 그는 “김보름 선수 눈물과 큰 절, 태극기… 팀 추월 문제가 인격적인 성숙의 계기가 되리라 믿습니다. 진솔한 사과와 노선영 선수와의 화해로 다시 전 국민의 사랑받는 스타로 거듭나길 기원합니다. 진짜 큰 문제는 운동만 알고 살아온 선수들보다 빙상계와 연맹의 고질적 파벌. 꼭 고쳐야 합니다”라고 적었다.

표 전 의원은 자신의 과거 트윗에 대해 “혹여 추가된 돌이었다면 진심으로 깊이 사과드린다”면서 “잃어버린 세월을 되돌릴 순 없겠지만 격려와 응원으로 긍지와 자부심, 마음의 평온을 되찾길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김보름, 노선영에 승소 후 “위자료 받으면 기부”
[올림픽] 밝은 표정의 김보름 김보름이 18일 오후 중국 베이징 국립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오벌)에서 열린 공식훈련에서 훈련 준비를 하고 있다. 2022.2.18  연합뉴스

▲ [올림픽] 밝은 표정의 김보름
김보름이 18일 오후 중국 베이징 국립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오벌)에서 열린 공식훈련에서 훈련 준비를 하고 있다. 2022.2.18
연합뉴스

김보름은 지난 16일 민사소송 판결 직후 소셜미디어를 통해 “길고 길었던 재판이 드디어 끝났다”면서 “4년, 정말 많이 힘들었고 포기하고 싶었다. 제일 힘들었던 건 피해자와 가해자가 뒤바뀐 채 거짓이 진실이 되고 진실이 거짓이 되는 상황이었다”라고 적었다.

이어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 무엇일까 고민하다가 진실을 밝히기 위해 재판을 시작하게 되었고, 그날 경기에서 아무런 문제가 없었음이 이제야 밝혀지게 됐다”면서 “상처와 아픔은 평생 사라지지 않겠지만 오늘로써 조금 아주 조금 아물어가는 것 같다”고 말했다.
[올림픽] 또 한 번 메달 소식을 기다리며 김보름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매스스타트 경기를 하루 앞두고 18일 오후 중국 베이징 국립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오벌)에서 열린 공식 훈련에 참여해 컨디션 조절을 하고 있다. 2022.2.18  연합뉴스

▲ [올림픽] 또 한 번 메달 소식을 기다리며
김보름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매스스타트 경기를 하루 앞두고 18일 오후 중국 베이징 국립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오벌)에서 열린 공식 훈련에 참여해 컨디션 조절을 하고 있다. 2022.2.18
연합뉴스

공황장애와 외상 후 스트레스장애로 경기 트라우마까지 생겼다는 김보름은 아직도 시합 전에 약을 먹지 않으면 경기를 할 수가 없다고 고백했다.

김보름은 “이제야 그 평창올림픽을 미련 없이 보내줄 수 있을 것 같다”라며 이틀 뒤 베이징올림픽 경기에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은 물론 밝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300만원의 위자료를 받게 되면 기부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신진호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