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돈바스 주민들 러시아 대피 행렬… 美 “인간을 졸로 이용”(종합)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2-19 13:40 유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우크라이나 친러 반군 지역 주민 대피 시작
도네츠크인민공화국 당국 “70만명 대피 예정”
DPR 수장 “우크라이나가 우리 영토 침공 계획”
美관리 “러, 세계의 시선 돌리려 민간인 이용”
獨·佛외무 “러 병력 증강 위한 구실 악용 우려”
바이든 “푸틴, 침공 결심… 수일 내 실행 가능성”

19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도네츠크주의 친러 반군 지역인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을 출발해 러시아 로스토프주 네클리놉스키 지역 크라스니데산트 마을에 마련된 난민촌에 도착한 버스에 어린아이를 안은 여성 등 피란민들이 타고 있다. 네클리놉스키 타스 연합뉴스

▲ 19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도네츠크주의 친러 반군 지역인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을 출발해 러시아 로스토프주 네클리놉스키 지역 크라스니데산트 마을에 마련된 난민촌에 도착한 버스에 어린아이를 안은 여성 등 피란민들이 타고 있다. 네클리놉스키 타스 연합뉴스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에서 벌어진 일련의 포격 사건이 우크라이나 위기를 임계점까지 끌어올린 가운데 친러 반군 지역 주민들의 러시아로의 대피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미국은 러시아의 침공 구실을 만들기 위한 ‘가짜 깃발 작전’이 진행되고 있는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18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익명의 미 국무부 관리는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루간스크인민공화국(LPR)이 민간인들을 인근 러시아 로스토프주로 대피시키고 있다고 주장하는 것과 관련, 기자들에게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접경에) 병력을 증강하고 있다는 사실에서 전 세계의 시선을 돌리기 위해 인간을 졸(pawn)로 이용하는 것은 잔혹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러시아는 이런 긴장을 유발한 유일한 선동자”라며 “우크라이나 국경에 군대를 배치해 돈바스와 크림 지역 주민들의 권리를 끊임없이 침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1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루한시크주의 친러 반군 지역인 루간스크인민공화국(LPR)의 한 어린이집 앞에 아이들과 어른들이 러시아 로스토프주로 향하는 대피 버스를 타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루한시크 타스 연합뉴스

▲ 1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루한시크주의 친러 반군 지역인 루간스크인민공화국(LPR)의 한 어린이집 앞에 아이들과 어른들이 러시아 로스토프주로 향하는 대피 버스를 타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루한시크 타스 연합뉴스

앞서 돈바스 지역에 친러 분리주의자들이 수립을 선포한 DPR과 LPR은 이날 우크라이나 정부군의 공격에 대비한 민간인 대피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타스·인테르팍스통신 등에 따르면 DPR 정부의 수장인 데니스 푸슐린은 이날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곧 정부군에 공격 명령을 내리고 DPR과 LPR의 영토를 침공할 계획”이라며 대피 계획을 전했다. 푸슐린은 인접한 러시아 로스토프 주정부와 합의해 대피 주민인들의 수용 및 숙박을 위한 조치가 준비됐다고 말했다.

DPR 비상상황부는 약 70만명의 주민을 러시아로 대피시킬 예정이라고 전했다. 푸슐린도 앞서 러시아 국영방송 로시야24 인터뷰에서 수십만명의 주민을 대피시키려 한다고 말했다.

19일(현지시간) 러시아 비상상황부 직원들이 러시아 로스토프주 마트비예프쿠르간 국경검문소에 마련된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 주민들을 위한 난민촌 텐트에 간이침대를 들여놓고 있다. 아빌로우스펜스카 타스 연합뉴스

▲ 19일(현지시간) 러시아 비상상황부 직원들이 러시아 로스토프주 마트비예프쿠르간 국경검문소에 마련된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 주민들을 위한 난민촌 텐트에 간이침대를 들여놓고 있다. 아빌로우스펜스카 타스 연합뉴스

LPR 정부의 수장인 레오니드 파세츠니크도 이날 성명에서 “동원 명령을 받지 않았고, 생명 지원이나 사회·민간 인프라 관련자가 아닌 거주민들은 민간인 사상자를 방지하기 위해 가능한 한 빨리 러시아로 떠나라”고 촉구했다.

도네츠크 기숙학교의 고아 등 225명의 어린이를 태운 버스가 러시아로 향한 것으로 시작으로 대피가 시작됐다고 인테르팍스는 전했다. 도네츠크 지역의 주유소에 수백대의 차량이 줄지어 서 있고, 여성·어린이·노약자를 태운 버스들이 줄줄이 이동하는 모습 등도 러시아 언론을 통해 전해졌다.

1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 친러 분리주의 반군 지역에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 주민들을 러시아로 대피시키기 위한 버스들이 대기해 있다. 도네츠크 로이터 연합뉴스

▲ 1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 친러 분리주의 반군 지역에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 주민들을 러시아로 대피시키기 위한 버스들이 대기해 있다. 도네츠크 로이터 연합뉴스

이와 관련 독일에서 열린 뮌헨안보회의에 참석 중인 아날레나 베어보크 독일 외무장관과 장 이브 르드리앙 프랑스 외무장관은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자칭 ‘인민공화국’ 지도자들의 주장에 근거가 없다고 보고 있다”며 “우리는 단계적인 사건들이 (러시아의) 병력 증강을 위한 구실로 악용될 수 있다고 우려한다”고 밝혔다.

이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백악관 연설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침공을 결심했다고 믿을 만한 근거가 있다. 관련한 정보를 갖고 있다”며 러시아가 수일 내로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수 있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만약 러시아가 계획을 감행한다면 그것은 재앙과도 같은 선택이 될 것”이라며 “미국과 동맹국들은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영토의 마지막 한 조각까지 지킬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이정수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