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잊힐까 두려워… 겨우 꺼낸 그 얼굴… 올해도 눈물 가득 찬 대구 중앙로역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2-17 02:15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19주기 맞은 대구 지하철 참사

일반 시민 위한 헌화공간 마련
희생자 사진·추모 글 등 전시

대구지하철참사 19주기를 맞아 대구 지하철 1호선 중앙로역 ‘기억공간’에 희생자들의 사진이 전시돼 많은 시민이 참배하며 추모 글을 남기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대구지하철참사 19주기를 맞아 대구 지하철 1호선 중앙로역 ‘기억공간’에 희생자들의 사진이 전시돼 많은 시민이 참배하며 추모 글을 남기고 있다.

‘그날을, 그들을, 잊지 말아 주세요.’

대구 지하철 참사 19주기를 맞아 사고 현장인 대구 지하철 1호선 중앙로역에는 올해도 예년과 같이 추모 공간이 마련됐다.

‘기억공간’이라고 불리는 중앙로역 2층에서 지하철 승객과 시민들이 발길을 멈추고 참배한다. 일부 시민은 희생자들의 모습을 담은 사진 앞에 헌화를 하고 추모 글을 남기기도 한다.

기억공간 앞에는 희생자의 사진을 전시한 이유가 적혀 있다. ‘차마. 그 얼굴을 볼 수 없어 가슴속에 묻어 두다가, 참사 19주기를 맞이해, 이제는 잊혀질까, 모두에게 잊혀질까 두려워 용기 내 그 얼굴을 꺼내 봅니다.’

이전에도 희생자 사진이 전시된 적이 있지만 올해는 희생자와 참사를 잊지 말라는 전시 이유를 함께 내걸었다. 아직까지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6명과 유족들이 동의하지 않은 일부 사진을 빼고 모두 전시됐다.

딸을 참사로 잃은 70대 여성은 16일 기억공간을 찾아 “너를 그렇게 보내고 하루도 발 뻗고 잠든 적이 없다. 그게 사치일 것 같아서 말이다….”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그는 “19년이 지났지만 지금도 현관문을 열고 엄마 하며 들어올 것 같다”고 했다.

60대 한 시민은 “상상할 수도 없는 사건이 일어났다. 달리던 지하철에서 불이 나고 그 사고로 수백명의 사상자가 났다. 유족들에게 심심한 조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참사 당일인 18일에는 대구시민안전테마파크 추모탑 앞 광장에서 추모식이 열린다. 중앙로역 인근 오오극장에서는 대구 지하철 화재와 세월호 등 각종 참사를 다룬 다큐멘터리 ‘세월’을 상영한다.

2003년 2월 18일 오전 9시 53분 발생한 지하철 화재로 192명이 숨지고 151명이 다쳤다.



글·사진 대구 한찬규 기자
2022-02-17 23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