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오미크론 우세종에 설 연휴까지…신규 확진 2만명 근접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1-29 15:35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3일 오후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 검사소에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인해 코로나19 유행 규모가 커지면서 신규 확진자 수가 8000명에 근접하고 있다. 2022.1.2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3일 오후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 검사소에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인해 코로나19 유행 규모가 커지면서 신규 확진자 수가 8000명에 근접하고 있다. 2022.1.23 연합뉴스

코로나19 우세종이 된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으로 신규 확진자 수가 연일 급증하면서 점차 2만명 선에 근접하고 있다. 여기에 설 연휴 대규모 이동까지 겹쳐 앞으로 유행 규모는 더 커질 것으로 방역당국은 보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29일 0시 기준 국내 신규 확진자는 1만 7542명이다. 직전일(1만 6095명)보다 1447명 늘었다. 지난 2020년 1월 국내에서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하기 시작한 이후 가장 많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런 상황에서 이날부터 이어지는 설 연휴가 유행의 기폭제가 될 가능성이 있다. 지난해 9월 추석 때도 연휴를 기점으로 신규 확진자가 기존 1000∼2000명대에서 3000명대로 증가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지난 24일 대국민 담화문을 통해 “설 연휴에 많은 사람이 활발히 이동하고 서로 만나게 된다면 타오르는 불길에 기름을 붓는 것과 다를 바 없다”고 우려했다.

최근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 속도와 설 연휴 등 변수를 고려하면 신규 확진자 수는 앞으로 10만명을 넘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방역당국은 확진자가 폭증하는 상황에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감염 취약층에 진단과 치료 역량을 집중하는 쪽으로 방역·의료체계 방향을 전환했다.

구체적으로 60대 이상이거나 확진자의 밀접접촉자 등만 선별진료소에서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하도록 하고, 이외 희망자는 신속항원검사를 한 뒤 양성이 나오면 PCR 검사를 하는 방식이다. 신속항원검사는 PCR보다 정확도는 떨어지지만 30분 내로 결과가 나온다는 장점이 있다.

새 체계는 현재 광주, 전남, 평택, 안성 등 4곳에서 시범 시행하고 있다. 국내 모든 코로나19 검사기관에 적용하는 시점은 설 연휴 직후인 내달 3일이다. 현장에서 발생할 혼란을 줄이기 위해 이날부터 내달 2일까지는 PCR과 신속항원검사 두 가지 검사를 모두 진행한다.

이 밖에도 코로나19 경구용(먹는) 치료제 처방 대상을 이날부터 재택치료자, 요양병원·시설 환자 외에 감염병 전담병원 환자에게도 확대한다. 지난 27일까지 국내에서 총 506명이 화이자의 코로나19 먹는치료제인 ‘팍스로비드’를 처방받았다.

곽혜진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