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입시 끝, 백신 맞았다” 음주가무… 고3 남녀 58명 ‘확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1-27 10:13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백신 패스 믿고 노마스크 감염

집단감염이 발생한 안동 주점 내 영상 캡처. 유튜브

▲ 집단감염이 발생한 안동 주점 내 영상 캡처. 유튜브

경북 안동에서 입시를 마친 10대들을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이들은 백신패스로 주점에 입장한 뒤 마스크를 쓰지 않고 술을 마시고 춤을 추며 어울리다가 전원 확진됐다. 백신은 중증을 예방하는 것이지, 감염 자체를 막는 것이 아닌 만큼 방역 수칙 준수가 필수적임을 알게 하는 대목이다.

26일 안동시 등에 따르면 안동의 대표적 유흥가인 옥동 소재 주점·포차에서는 술파티를 벌인 10대 위주 확진자 및 이들과 접촉한 감염자가 23일부터 잇따라 발생, 누적 확진자가 74명에 달했다.

집단감염이 발생한 주점에서 촬영된 영상을 보면 시끄러운 음악소리와 함께 대부분의 사람들이 마스크를 쓰지 않고 춤을 추거나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다. 일부 여성들은 테이블과 의자 위에 올라가 ‘제로투’ 댄스를 추며 자유를 만끽했다.
결과는 코로나 감염이었다. 주점을 찾았던 10대 58명은 전원 확진됐고, 현재 오미크론 변이 감염이 의심되고 있다. 대부분이 고3이었던 만큼 백신 패스를 소지하고 있었다. 이들과 접촉한 직원과 일반인 등 16명도 마찬가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브리핑을 통해 “코로나 사태가 안동에서 발생한 이래 일일 최다 수치인 73명이 지난 25일 확진됐다. 급속한 오미크론 확산을 막기 위해 가용 보건인력을 모두 투입해 추가 확산방지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26일 오전 9시 기준 안동시 누적 확진자 수는 953명으로 이 가운데 212명이 오미크론 변이 관련 감염 사례이다.

방역당국은 “오미크론 확산 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과 함께 닷새간의 설 연휴 동안 이동을 자제하고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김유민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