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오빠도 끝내… 이상민 삼성 감독, 부진에 사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1-27 00:34 농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음주 운전’ 천기범도 은퇴 발표

이상민 감독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상민 감독
뉴스1

프로농구 최고의 스타 감독이었지만 마지막은 너무나 초라했다. 이상민(50) 서울 삼성 감독이 성적 부진과 선수단 관리에 대한 책임을 지고 결국 사임했다.

삼성은 26일 “이상민 감독이 성적 부진과 선수단 관리 부족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감독직 사임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잔여 시즌은 이규섭(45) 코치가 감독 대행을 맡아 치른다.

삼성은 이번 시즌 7승 27패 전체 최하위로 부진을 거듭했다. 비시즌 때 선수단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해 시즌 준비에 차질을 빚은 데다 선수들의 줄부상도 이어졌다. 특히 외국인 1옵션 아이제이아 힉스(28)가 지난해 11월 좌측 발등인대 파열로 방출되면서 전력이 약해졌다.

여기에 최근 천기범(28)이 음주 운전으로 적발돼 파장이 컸다. 음주 운전뿐 아니라 운전자 바꿔치기까지 시도한 사실이 알려졌고, 한국농구연맹(KBL)이 지난 22일 천기범에 대해 54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내렸다. 지난해 4월 김진영(24)이 음주 운전 사고를 일으킨 지 1년도 되지 않은 시점에 또 음주 운전이 나오면서 삼성의 선수단 관리 문제가 도마 위에 올랐다. 이번 사건으로 천기범도 이날 선수 은퇴를 발표했다.

현역 시절 ‘컴퓨터 가드’란 별명과 함께 수많은 소녀팬을 몰고 다니던 이 감독은 2010년 은퇴 이후 2012년 삼성 코치를 거쳐 2014년 감독에 올랐다. 2015~16시즌부터 두 시즌 연속 6강 진출에 성공했고 2016~17시즌에는 챔피언 결정전까지 오르며 성공한 지도자의 길을 걸었다. 그러나 이후 4시즌 연속 6강에서 탈락했고 계약 마지막 해인 이번 시즌은 최하위에 그치면서 결국 씁쓸한 뒷모습을 남긴 채 코트를 떠나게 됐다.



류재민 기자
2022-01-27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