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아찔한 속도, 짜릿한 묘기… 설원의 서커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1-27 00:34 스포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알면 더 재미있는 종목] ‘막내 종목’ 스노보드

스노보드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스노보드
AP 연합뉴스

스노보드는 15개 동계올림픽 종목 중 가장 늦은 1998년 나가노올림픽부터 시작된 ‘막내 종목’이다. 정식 종목 채택 당시인 1990년대만 하더라도 스키장에서 스노보드를 타면 신기하게 볼 만큼 생소한 스포츠였다. 지금은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이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을 빛낼 스타 12명 중 스노보드 선수인 클로이 김(22·미국)을 표지 모델로 선정할 정도로 가장 뜨거운 종목으로 성장했다.

보드를 타고 설원 위에서 속도와 묘기를 겨루는 스노보드는 선수가 타는 슬로프의 모양에 따라 5개의 세부 종목으로 나뉜다. 누가 더 빠른지 겨루는 평행대회전과 크로스, 연기 점수를 통해 승부를 가리는 하프파이프와 슬로프스타일, 빅에어로 구분된다. 세부 종목마다 남녀 각각 5개, 이번 베이징올림픽에서 새로 추가된 스노보드 크로스 혼성 부문까지 더하면 총 11개의 금메달이 걸려 있다.

우리나라 이상호(27)가 금메달을 노리는 스노보드 평행대회전은 평균 경사 16도(±2도)의 정해진 코스 400~700m를 누가 더 빠르게 내려오는지를 겨룬다. 16강부터 2명의 선수가 동시에 내려와 ‘평행’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크로스는 4명이 1개 조로 동시에 둔덕 등 다양한 지형지물을 가장 빨리 내려오는 선수가 승리하는 경기다. 새로 추가된 혼성 종목은 남녀 2명이 한 팀씩 출전해 토너먼트 방식으로 순위를 가린다.

클로이 김이 출전하는 하프파이프는 연기를 채점해 순위를 매기는 프리스타일 스노보드 중 가장 잘 알려진 종목이다. 폭 19~22m, 높이 6.7m에 달하는 원통 150m를 내려오며 공중에서 묘기를 부린다. 난도가 높은 연기를 펼칠수록 점수가 높다. 슬로프스타일은 눈 언덕 외에 테이블이나 레일, 박스 등 각종 기물과 점프대가 설치된 슬로프를 내려오며 다양한 연기를 펼치는 종목이다. 빅에어는 보드를 타고 큰 점프대에서 도약해 공중 묘기를 채점해 순위를 가른다.

하프파이프, 슬로프스타일, 빅에어 모두 프리스타일 스키에 같은 이름의 종목이 존재한다. 경기 운영 방식은 같고 스키가 아닌 스노보드를 신고 경기를 한다는 게 다르다.



박재홍 기자
2022-01-27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