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손석희 아들 MBC 경력기자 합격 논란…“최고 점수” 해명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1-24 10:17 사건·사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손석희 JTBC 총괄사장. 2018.11.19 연합뉴스

▲ 손석희 JTBC 총괄사장. 2018.11.19 연합뉴스

손석희 아들, MBC 경력기자 최종 합격
MBC 제3노조 “현대판 음서제” 비판
“품앗이하듯 자식 입사시키는 일 안돼”
MBC “부모 누구인지도 몰라” 반박
“동료 기자들의 평판도 훌륭했다”


손석희 JTBC 총괄사장의 아들 손모씨가 MBC 경력기자에 지원해 최종 합격했다. 이를 두고 MBC 소수 노조인 제3노조는 ‘현대판 음서제’라고 비판했다. MBC 측은 공정한 절차를 거쳐 채용했다고 반박했다.

24일 MBC에 따르면 손씨는 최근 2022년 MBC 경력기자 공채에 지원해 최종 합격했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MBC 소수 노조인 제3노조는 전날 성명을 내고 “현대판 음서제”라며 “노동귀족의 세습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고 밝혔다. 음서제는 조선시대 과거 시험을 보지 않은 상류층의 자제를 관리로 특별 채용하는 제도를 말한다.

MBC 제3노조는 “MBC 경력기자는 보통 수습기간 없이 곧바로 방송기자로 투입되기 때문에 지상파나 종편, 지역방송사의 방송기자를 주로 뽑는다. 손 사장 아들처럼 경제신문 출신 경력기자를 채용하는 경우는 드문 편”이라며 “손씨가 뚜렷한 특종 기사를 여럿 발굴해 사회적 영향력을 검증한 일도 없는데 최종 면접을 치른 것도 의외의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손씨는 경제지에서 경향신문으로 지난해 7월 전직했고, 경향신문에서 6개월도 지나지 않은 시점에 MBC의 문을 두드리고 있다. 신입 공채의 좁은 문을 피해 경제지로 들어가 경향신문을 거쳐 MBC의 문을 두드리는 과정은 이른바 ‘빽’ 없고 돈 없는 20~30대 젊은이들로서는 엄두도 내기 어려운 ‘입직 루트’”라며 “품앗이하듯 자식을 입사시키는 일은 우리 사회에서 용납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손석희 전 앵커. JTBC 뉴스룸 홈페이지

▲ 손석희 전 앵커. JTBC 뉴스룸 홈페이지

이에 대해 MBC는 채용 과정에 아무 문제가 없다고 반박했다. MBC는 “제3노조의 근거 없는 허위 주장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면접 과정에서 부모에 관한 인적 정보가 일절 제시되지 않아 누구인지 알 수도 없고 관심사도 아니다”라고 밝혔다.

MBC는 “손씨의 경우 평기자 중심의 실무면접에서 면접위원 전원으로부터 최고 점수를 받는 등 탁월한 성적을 받았다”며 “단독기사로 보인 취재력 등 업무 현장에서 그를 접한 동료 기자들의 평판도 훌륭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경력기자 채용에서 신문기자 출신이 입사한 경우는 일일이 사례를 들 수 없을 정도로 많다”고 설명했다.

손 사장은 1984년 MBC에 입사해 ‘뉴스데스크’에서 간판 앵커로 활동한 바 있다. 이후 2006년 MBC를 떠나 2013년 JTBC에 입사해 ‘뉴스룸’ 메인 앵커 겸 JTBC 보도·시사·교양부문 사장을 지냈고, 2018년 11월 대표이사로 승진했다.

최선을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