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시승기]전기차 브랜드가 선사하는 ‘내연기관 감성’…폴스타2 타보니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1-24 09:50 자동차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전시장에 전시된 폴스타2 폴스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전시장에 전시된 폴스타2
폴스타 제공

내연기관의 감성을 간직한 전기차라는 평가가 정확히 들어맞는다. 깔끔한 디자인과 저렴한 가격은 충분히 매력적이지만, 전기차만의 ‘미래지향성’을 담는 고민은 살짝 부족해 보였다.

스웨덴 전기차 브랜드 폴스타가 한국 시장에 선보인 중형 세단 ‘폴스타2’(롱레인지 싱글모터)를 지난 21일 시승했다. 서울 잠원동에서 경기 하남시까지 25km를 직접 운전해 주행 성능을 확인하고 되돌아올 땐 조수석에서 승차감을 느껴 봤다.

외관은 담백했다. 잘 만들어진 내연기관차의 인상이었다. 강인하면서도 단단한 ‘볼보의 흔적’이 남아 있다는 생각이 차를 보는 내내 떠올랐다. 전장 4605㎜, 전폭 1860㎜의 중형 세단으로 겉에서 보기에는 차체가 커 보였다. 뒷부분이 둥글게 떨어지는 ‘패스트백’ 스타일로 트렁크를 열면 뒷유리까지 함께 열린다. 전체적으로 짜임새는 좋았지만, 전기차만의 미래지향적인 느낌은 없었다.
폴스타 1열 송풍구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폴스타 1열 송풍구

전기차 브랜드의 정체성은 ‘지속가능성’에 담았다. 차량 내부를 비건 소재와 재생 플라스틱으로 꾸몄다. 가죽보다 가볍고 내구성이 뛰어나며 특정 화합물의 농도를 45%에서 1%로 떨어뜨리는 ‘위브테크’도 적용됐다고 한다. 고급스럽지는 않았지만, 브랜드가 추구하는 이념과는 잘 어울렸다. 외관이든 내부든 화려한 치장은 찾아볼 수 없었다. 트렁크에 으레 적혀 있는 모델명도 없다. 차량과 동일한 색상의 무광 엠블럼 정도만 부착돼 있다. 시트는 비건 소재가 아니었고 가죽이었다. ‘플러스팩’(450만원)을 선택하면 나파가죽 시트를 추가할 수 있다.

국내 전기차 최초로 티맵모빌리티와 함께 개발한 전기차 전용 인포테인먼트(TMAP)가 탑재됐다. 조작의 직관성을 더하기 위해 크기가 압도적이었다. 너무 크기가 큰 나머지 송풍구가 있어야 할 자리까지 차지해, 송풍구가 운전석이나 조수석을 바로 바라보지 못하고 차의 윗부분을 향하고 있었다. 인포테인먼트에 여러 기능을 넣고 버튼은 최소화했다. 96%의 음성인식률을 자랑하는 인공지능 플랫폼 ‘누구’도 포함돼 있다. 목적지에 도착한 뒤 배터리 잔량, 인근 전기차 충전소 위치 등을 물어봤더니 친절히 대답해준다.
폴스타2 운전석에서 촬영한 사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폴스타2 운전석에서 촬영한 사진

주행은 무난했다. 단점을 딱히 찾을 수 없었다. 전기차답게 소음은 거의 없었으며, 80~90㎞/h까지는 차체의 흔들림도 거의 없었다. 롱레인지 싱글모터는 231마력(170㎾)과 330Nm의 토크를 바탕으로 1회 충전 시 최대 417㎞를 달릴 수 있다. 다만 충전시간은 아쉽다. 50㎾급속충전기 기준으로 10%에서 80%까지 30분이 걸린다. 가속페달만 밟았다 떼면서 주행하는 ‘원페달 드라이빙’을 지원한다. 내연기관차가 익숙한 운전자를 위해 ‘크립’(가속페달을 밟지 않아도 차가 천천히 굴러가는 기능)도 가능하다.

최대 장점은 가격이다. 테슬라의 ‘모델3’를 겨냥했는데, 가격은 훨씬 저렴하다. 롱레인지 싱글모터 트림은 5490만원으로 책정됐다. 올해 전기차 보조금 100% 지원 기준(5500만원 이하)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이 모델이 가장 많이 팔릴 것으로 예상된다. 듀얼모터는 5790만원이다. 여기에 ‘파일럿팩’(350만원·주행지원), ‘플러스팩’(450만원·통풍 등 차량가치), ‘퍼포먼스팩’(550만원·주행성능 극대화) 등의 옵션을 추가할 수 있다. 테슬라 모델3는 6000만원 이상이다.
폴스타2 트렁크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폴스타2 트렁크

가장 아쉬운 건 공간이다. 중형 세단인 점을 감안해도 차체가 좁다는 인상을 지울 수 없었다. 볼보 XC40 등에 쓰이는 ‘CMA’ 플랫폼이 적용됐다. 내연기관차와 크게 다르지 않다는 느낌을 준 건 이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엔진이 사라졌음에도 내연기관 시절에 비해 공간이 크게 개선됐다는 느낌을 받지 못했다. 뒷부분 트렁크는 크기가 작아 골프백 하나가 채 들어가지 않는다. 폴스타 관계자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은 폴스타3부터 적용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폴스타2는 온라인으로만 판매된다. 다음달 21일까지 공식 홈페이지에서 사전 예약을 받는다. 차량 인도는 오는 3월 말부터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서울, 경기, 부산에서 24일부터 일반 고객도 시승할 수 있다.

오경진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