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남아공발 암스테르담 도착 화물기 바퀴에 몰래 탄 케냐 남성 무사히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1-25 05:45 유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스히폴 공항에 착륙한 화물기의 바퀴 위에 숨어 있다가 무사히 활주로를 밟은 22세 케냐 남성이 현지 경찰에 붙잡혔다.

이 화물기는 23일(이하 현지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요하네스버그를 출발해 암스테르담에 착륙했다. 보통 11시간이 걸리는데 케냐 나이로비를 경유해 더 오래 걸릴 수도 있었다. 케냐 남성이 남아공과 케냐 둘 중 어느 곳에서 몰래 화물기에 올라 탔는지는 더 조사해야 할 것 같다고 영국 BBC가 다음날 전했다. 이렇게 오랜 시간 항공기 외부에 숨어 있다가 살아남는 일은 극히 이례적인 일이다. 극심한 추위와 높은 고도에서의 산소 부족에 시달리기 때문이다.

이 남성은 망명을 신청하겠다는 일념으로 화물기 바퀴에 몸을 숨긴 것으로 보인다. 지난 5년 동안 네덜란드에 도착한 항공기에 숨어 망명을 시도한 사건은 일곱 차례나 있었으며 그 중 두 사람만 목숨을 부지했다.

이 남성의 나이와 국적이 확인되기 전에  왕립 군사경찰 대변인 조안나 헬몬즈는 AFP 통신에 “그 항공기의 바퀴 부분에 숨어있던 남자는 산 채로 발견됐으며 병원에 안정적인 상태로 옮겨졌다”면서 “그 남성이 여전히 살아 있는 것은 아주 인상적”이라고 밝혔다. 현지 방송 NOS는 남자의 체온이 비정상적으로 올라가 앰뷸런스가 도착했을 때는 간단한 문답만 가능한 상태였다고 전했다. 

화물기 운용사인 카고룩스(Cargolux)는 로이터 통신에 이메일을 보내 카고룩스 이탈리아가 운용하는 화물기에서 이런 일이 있었다고 확인해줬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