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규모 6.4 지진에 도로에 금이 쫙…日 해저 협곡 대지진 공포 확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1-23 15:43 일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규슈 지진으로 발생한 도로 균열 22일 새벽 일본 규슈 해상에서 발생한 규모 6.4의 지진으로 오이타현 오이타시의 도로에 균열이 생겼다. NHK 방송 캡처

▲ 규슈 지진으로 발생한 도로 균열
22일 새벽 일본 규슈 해상에서 발생한 규모 6.4의 지진으로 오이타현 오이타시의 도로에 균열이 생겼다.
NHK 방송 캡처

22일 새벽 일본 규슈 해상에서 규모 6.4의 지진이 발생한 것과 관련 ‘난카이 트로프’(해저 협곡) 지진 가능성에 대한 공포가 커지고 있다.


22일 오전 1시 8분쯤 일본 규슈 동쪽 해상에서 규모 6.4의 지진이 발생해 인근 오이타현과 미야자키현 일부 지역에서 규모 5의 흔들림이 발생했다. 규모 5는 사람이 뭔가를 붙잡지 않고는 걷기 어려운 수준의 흔들림이다. 그 결과 오이타현에서는 6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각지에서 콘크리트벽 등이 붕괴되기도 했다. 특히 이 지역에는 비가 내릴 것이라는 예보가 있어 지진으로 약해진 지반에 비의 영향으로 토사 재해가 발생할 수 있다는 경고도 나왔다. 미야자키현 일부 지역에는 단수가 발생하고 유리창이 깨지기도 했다. 기상청은 향후 일주일 동안은 최대 규모 5의 지진이 발생할 가능성에 주의하라고 밝혔다.

특히 주민들은 지진이 발생한 지역이 난카이 트로프에 해당하고 있어 대지진 가능성에 떨고 있는 상황이다. 난카이 트로프는 시즈오카현 쓰루가만에서 규슈 동쪽 태평양 사이 깊이 4000m에 달하는 해저 협곡이다. 여기서 지진이 발생하면 대규모 지진 및 해일을 일으킬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전문가들은 이번 지진과 난카이 트로프와의 관련성 조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시마무라 히데키 무사시노가쿠인대 특임교수는 “이번 지진은 난카이 트로프 지진이 있을 수 있는 진원 내에 있어 (대지진) 관계없다고는 말할 수 없다”며 “그런 의미에서 자세히 조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일본 기상청은 지진의 규모가 6.8 이상이면 난카이 트로프 대지진 발생 가능성을 조사하는 임시 평가 검토회를 열지만 이번 지진이 6.4이었음에도 관련성에 대해 분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상청은 “(검토) 기준은 아니지만 매달 정기적으로 평가 검토회를 열고 있기 때문에 그때 논의될 것”이라고 밝혔다.

도쿄 김진아 특파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