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감독님 귀여워… 한국말 하는 라바리니” 사령탑 향한 김희진의 애정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1-21 23:34 배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귀여운 표정을 짓는 김호철 감독. KOVO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귀여운 표정을 짓는 김호철 감독. KOVO 제공

‘호요미’(호철+귀요미) 김호철 감독의 치명적인 귀여움이 IBK기업은행 선수들의 마음마저 사로잡았다. 선수들에게는 큰 아버지뻘이지만 아무래도 귀여운 것은 숨길 수가 없는 모양이다.

기업은행은 21일 화성체육관에서 열린 2021~22 V리그 여자부 KGC인삼공전에서 3-0(25-19 25-16 25-12)으로 승리했다. 지난 15일 흥국생명전에서 연패를 끊고 여자부 첫 승리의 감격을 누린 김 감독은 이날 홈에서 처음으로 승리를 거두며 기분 좋게 휴식기를 맞게 됐다.

김 감독이 “준비한 것의 80~90%는 됐다”고 평가했을 정도로 기업은행의 경기가 잘 풀렸다. 인삼공사가 뭘 해도 안되는 부진으로 고전할 때 기업은행은 김희진이 블로킹 5점 포함 19점으로 공격을 이끌었고 표승주가 14점, 달리 산타나도 11점으로 활약하며 삼각편대의 위용을 자랑했다. 김 감독도 경기 후 “이런 날이 있다”면서 활짝 웃었다.

바로 직전 경기에서 공격 성공률 27.27%로 고전했던 김희진은 이날 공격 성공률을 44.83%까지 끌어올렸다. 김희진의 컨디션이 살아나자 기업은행의 공격이 쉽게 풀렸다.

김희진은 “페퍼전때보다는 회복이 조금 된 것 같다”면서 “지금 컨디션은 괜찮고 앞으로 5, 6라운드 들어가면 체력관리를 잘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부담감은 초반에 있었고 지금은 줄었다”면서 “팀에 어떻게 하면 내 역할이 더 뚜렷하게 나타날까, 상대가 까다로울까 고민을 많이 한다”고 책임감을 보였다.
서브를 준비하는 김희진. KOVO 제공

▲ 서브를 준비하는 김희진. KOVO 제공

김희진의 활약은 김호철호의 성공에 꼭 필요한 요소다. 김 감독은 김희진이 지치더라도 힘내줄 것을 당부하며 책임감을 요구했고, 김희진도 그에 맞는 활약을 다짐했다. 1월에 나선 5경기에서 김희진은 경기당 평균 20득점을 올리며 에이스로서의 존재감을 뽐내고 있다.

서로에게 꼭 필요한 존재인 만큼 김희진은 이런 김 감독에 대한 애정을 듬뿍 드러냈다. 김희진은 “감독님이 공격수에게 많은 걸 주문하시지만 그래도 저희가 한 번에 캐치할 수 있게 쉽게 알려주신다”면서 “플레이가 한국 여자배구랑은 조금 다르고 남자배구랑 흡사한 느낌”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우스갯소리로 선수들끼리 ‘한국말 하는 라바리니’라고 말한다”면서 “열정적인 것도 그렇고 연구하는 것도 라바리니 감독과 비슷하다”고 말했다.

김 감독과 라바리니 감독이 닮은 점은 또 있었다. 바로 ‘귀여움’이다. 라바리니 감독은 기존 한국의 권위적인 지도자들과 달리 선수들과 격의 없이 지내는 모습을 보이며 전 국민적인 인기를 끌었다. 김연경을 비롯해 올림픽 멤버들도 라바리니 감독의 귀여운 모습을 방송을 통해 여러 차례 얘기한 바 있다.
올림픽에서 라바라니 감독과 김희진. 도쿄 연합뉴스

▲ 올림픽에서 라바라니 감독과 김희진. 도쿄 연합뉴스

김희진은 “우리 감독님 굉장히 귀엽다”면서 “선수들이 다가가기 편하게 해주시고 놀릴 때 ‘허허’ 하시며 잘 받아주신다”고 웃었다. 최근 선수들로부터 메신저 이모티콘을 선물 받은 김 감독은 단체방에서도 어린 선수들과 소통하기 위해 이모티콘을 적극적으로 사용하고 있다. 곧 칠순을 바라보는 나이에 한참 어린 선수들의 텐션을 따라 이모티콘을 쓰기가 쉽지 않지만 그만큼 열린 마음으로 다가가기에 가능한 모습이다.

김 감독도 “연습장에서는 단호하지만 그 외적인 부분은 거의 터치 안 한다”면서 선수들과 편히 지내는 근황을 전했다. 김 감독은 “선수들과 농담반 진담반 생활하고 있다. 여자팀이라고 해서 숨길 것도 없고 여자라는 편견보다는 선수로서 대하는 게 더 나은 것 같다”고 말했다. 초반과 달리 이제는 경기장에서 가끔 엄한 모습도 보이지만 선수들도 그 마음을 이해하기에 더 잘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김희진도 “집중 못할때나 연습한 플레이가 안 나왔을 때 감독님이 한말씀하면 다시 정신이 돌아온다”고 밝혔다.

역대 최다표로 올스타 1위에 오른 김희진은 23일 열리는 올스타전에 팬들이 붙여준 ‘곰돌희’라는 별명과 함께 올스타전에 나선다. 김희진은 “곰돌희는 처음 들어서 생소하다”면서도 “곰돌이라는 수식어가 너무 자연스럽게 많이 붙어서 괜찮은 것 같다. 별명 부자 느낌도 난다”고 웃었다. 김희진은 “감독님이 저한테 세게 때리라는 주문을 많이 하시는데 그렇게 때리려고 노력하고 5, 6라운드도 그럴 예정”이라며 올스타전 이후에도 맹활약을 다짐했다.

화성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