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오뚜기 3세 함연지, 웹뮤지컬 ‘보름 오는 날’로 인사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1-21 16:43 문화·건강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온라인 미디어 예술활동 지원사업 선정 작품
타로 마스터 통해 인물의 걱정, 사랑 되새겨

오뚜기 함영준 회장의 딸로 잘 알려진 배우 함연지가 웹뮤지컬 ‘보름 오는 날’로 팬들과 만나고 있다.

웹뮤지컬 ‘보름 오는 날’은 타로를 소재로 한 일상 판타지 뮤지컬로 총 네 편으로 구성됐다. 이 작품은 ‘온라인미디어 예술활동 지원사업 아트 체인지업’ 홈페이지를 통해 감상이 가능하다.
보름오는날 소개 페이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홈페이지 캡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보름오는날 소개 페이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홈페이지 캡쳐

‘보름 오는 날’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함께하는 ‘온라인 미디어 예술활동 지원사업 아트 체인지업’에 선정된 작품이다. 지난해의 경우 모두 175개 프로젝트에서 제작한 예술 작품이 선보였다.

‘보름 오는 날’은 동네에서 작은 카페를 운영하는 ‘정오’에게 타로 마스터 ‘보름’이 찾아오면서 시작된다. 누구보다 치열하게 삶을 유영하고 있는 등장인물들의 걱정, 고민, 애환, 사랑, 잊고 있던 꿈을 되새기는 과정은 서정적인 음악과 진솔한 가사가 더해져 뭉클함을 전한다.

밝은 에너지로 사람들에게 다가가 고민을 해결해주는 타로 마스터 ‘보름’ 역에는 함연지가 출연한다. 헤어진 여자친구를 잊지 못하는 카페 사장 ‘정오’ 역에는 최재혁이 캐스팅됐다. 만년 벤치에만 있던 후보 투수이자 야구 선수 ‘동빈’ 역은 박종찬이 맡았다. 이외에도 김리아, 김다원, 김소영, 오미준, 한승규가 출연한다.

이 작품은 ‘나의 존재’를 잊고 있던 현대인들에게 자신의 삶을 돌아보고, 고민과 걱정의 해결책을 자신의 내면에서 찾을 수 있도록 돕는다. 김형식 작가는 “일상에서 고민과 걱정을 안고 있는 사람들이 마음의 짐을 덜고자 타로 점괘를 보는 것처럼 작품을 통해 위로의 메시지를 전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제작사 아르뜨락 고윤진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해 대면 공연 활성화에 어려움을 겪던 중 온라인 콘텐츠를 고민하고 웹뮤지컬 ‘보름 오는 날’을 제작하게 됐다”며 “앞으로 타로와 관련된 1분 이하의 짧은 영상을 제작할 예정으로, 다양한 형태로 공연 예술 콘텐츠를 확장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윤수경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