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국제유가 7년 만에 최고치 “UAE 석유 시설 공격 영향”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1-19 00:49 국제경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브렌트유 장중 87.85달러… WTI 85.53달러
“중동 긴장 계속된다면 100달러 넘어설 것”
예멘 반군 공격에 UAE 석유시설서 3명 사망

<YONHAP PHOTO-0339> 드론 공격받은 아랍에미리트 공단 석유 저장시설 17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수도 아부다비의 무사파 공업지역에 있는 아부다비석유공사(ADNOC)의 석유 저장시설 모습. 이날 예멘 반군이 이곳에 무인기(드론) 공격을 가해 인도인 2명과 파키스탄인 1명이 숨지고, 다른 근로자 6명이 다쳤다. 아부다비 AFP 연합뉴스

드론 공격받은 아랍에미리트 공단 석유 저장시설
17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수도 아부다비의 무사파 공업지역에 있는 아부다비석유공사(ADNOC)의 석유 저장시설 모습. 이날 예멘 반군이 이곳에 무인기(드론) 공격을 가해 인도인 2명과 파키스탄인 1명이 숨지고, 다른 근로자 6명이 다쳤다. 아부다비 AFP 연합뉴스

아랍에미리트(UAE)의 석유 시설이 예멘 반군에게 공격받은 뒤 국제유가가 7년 만에 최고 수준까지 올랐다.

18일(현지시간) 로이터·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런던 ICE선물거래소에서 브렌트유 선물 가격은 장중 한때 87.85달러까지 상승했다. 서부텍사스산원유(WTI)도 85.53달러까지 올랐다. 이는 2014년 10월 이후 가장 높은 가격이라고 로이터는 전했다.

이날 유가 상승에는 예멘 반군의 UAE 석유 시설을 공격으로 공급 차질 우려가 높아진 것이 반영됐다고 블룸버그는 설명했다. 전날 예멘 반군은 무인기(드론)를 이용해 UAE 아부다비 국제공항과 석유 시설을 공격했다. 이 공격으로 석유 시설에서 일하던 근로자 3명이 숨지고, 6명이 다쳤다. 아부다비석유공사(ADNOC)는 이날 성명에서 “국내외 고객들에게 중단 없이 제품을 공급하기 위한 사업 계획을 가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골드만삭스는 내년까지 국제유가 전망치를 상향하고 원유 가격이 배럴당 100달러까지 상승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ING 이코노믹스의 워런 패터슨 원자재 전략 본부장은 “시장 분위기가 건설적인 상태에서 UAE에 대한 공격이 가격을 더욱 끌어올렸다”고 분석했다.

CMC 마켓츠의 애쉬 글러버 시장 분석가는 “중동의 지정학적 긴장이 계속되고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들이 증산량을 충족하지 못할 경우 유가는 배럴당 100달러를 넘어설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정수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