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괜찮아” vs “안 할거냐”…두 노장의 다른 지도법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1-18 21:16 배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김형실과 김호철 연합뉴스

▲ 김형실과 김호철
연합뉴스

V리그를 대표하는 두 노장의 작전타임 분위기는 확연히 달랐다.

페퍼저축은행은 18일 광주 페퍼스타디움에서 기업은행을 3-0으로 꺾고 첫 셧아웃 승리를 거뒀다. 70일 만에 연패 사슬을 끊어낸 페퍼저축은행은 올 시즌 기록한 2승을 모두 기업은행을 상대로 챙겼다.

이날 페퍼저축은행 선수들은 기존과 다른 가벼운 움직임을 보여줬다. 공격부터 수비까지 전반적으로 경기력이 기업은행보다 우세했다. 특히 고질적인 문제로 지적됐던 이기는 상황에서의 조급한 플레이도 보이지 않았다. 반면 기업은행은 지난 경기에서 연패를 끊으며 상승세를 타는 듯했지만, 예전과 똑같은 플레이로 또 최하위 팀에 발목을 잡혔다.

이날 경기에서는 경기 내용을 반영하듯 두 감독의 엇갈린 분위기에 시선이 집중됐다. 시즌 내내 ‘할아버지 리더십’을 보여주는 김형실 페퍼저축은행 감독은 선수들의 실수에 “괜찮다. 부담 갖지 말고 자신 있게 하라”며 다독였다. 또 공격이 잘 풀리자 “잘 때렸다. 그렇게 해야 한다”고 칭찬하는가 하면, 승리를 다잡기 직전 선수들이 조급한 플레이를 하자 “욕심내지 말고 편안하게 하자”고 했다.

반면 ‘호통왕’ 김호철 기업은행 감독은 경기 내내 굳은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김호철 감독은 계속된 범실에 “(그냥) 안 할래? 차라리 서브 리시브를 하지 말고 25점을 다 내줘라”, “왜 전부 다 이상한 것만 하냐”는 등의 표현을 사용하며 답답한 마음을 숨기지 않았다.

특히 김하경과 이진 두 세터에게 질책이 집중됐다. 김호철 감독은 “왜 서브를 그렇게 때리냐”, “왜 안 하는 짓을 하고 그러냐”는 표현을 사용하며 세터들을 강하게 질책했다.

서로를 너무나 잘 아는 두 감독은 다음 달 6일 기업은행의 홈인 화성실내체육관에서 재대결을 펼친다.

이주원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