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코로나 걸린 뒤 모유가 ‘하얀색→연녹색’으로 변했습니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1-17 19:03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인 후 모유색이 변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애쉬마리와 그의 딸(왼쪽)과 모유 색깔변화 사진. 더 선 캡처

▲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인 후 모유색이 변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애쉬마리와 그의 딸(왼쪽)과 모유 색깔변화 사진. 더 선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인 후 모유색이 변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16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더 선은 코로나19에 감염된 후 모유가 연녹색으로 변했다는 애쉬마리의 사연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애쉬마리는 지난해 남편과 한 살배기 딸과 함께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코로나19에 감염된 후 애쉬마리는 모유를 유축하려다 깜짝 놀랐다고 한다. 모유의 색이 연녹색으로 변했기 때문이다.

애쉬마리는 “모유 색이 변한걸 보고 충격받았지만 내 딸에게 가는 영양분을 만드는 과정이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후 애쉬마리는 색이 변한 모유를 아이에게 먹였다고 밝히며 코로나 완치 소식까지 전했다.

이와 관련해 한 산부인과 의사는 “코로나에 걸린 뒤 몸에서 항체가 생겨 바이러스를 이겨내는 과정에서 모유 색이 변색한 것 같다”고 추정했다.

그러면서 “수유하는 여성이 아프거나 감기에 걸린 경우, 또는 다른 바이러스 질환에 걸렸을 때 모유 색이 변하는 건 일반적인 현상이다”고 설명했다.
평소 모유 색깔(왼쪽)과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인 후 연녹색으로 변한 모유 색깔. 더 선 캡처

▲ 평소 모유 색깔(왼쪽)과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인 후 연녹색으로 변한 모유 색깔. 더 선 캡처

“백신 맞고 모유수유한 엄마, 아기는 항체 선물”

앞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여성이 모유를 통해 아기에게 항체를 전달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도 나왔다.

모유를 수유한 아기 대변에서 코로나19 항체가 발견된 것이다. 다만 아기에게 항체가 전달된다면 부작용까지도 전달될 수 있지 않냐는 우려 섞인 목소리가 나온다.

최근 미국 매사추세츠대의 캐서린 아카로 교수 연구진이 국제 학술지 ‘산부인과학’에 발표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mRNA(전령리보핵산) 백신을 접종받은 여성의 모유를 먹은 아기들은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항체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연구는 항체가 모유를 통해 전달된다는 사실을 보여준다”며 “이 강력한 증거는 여성들이 백신을 접종한 후에도 모유 수유를 계속할 수 있는 동기가 된다”고 덧붙였다.

모유에 있는 항체들은 4가지 변이 코로나 바이러스에도 중화 효능을 보였다.

백신 접종 여성의 모유를 먹은 아기들도 대변에서 IgG 항체와 IgA 항체가 각각 33%, 30% 검출됐다.

김채현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