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빈손 회담’에 더 높아진 우크라 갈등… 美, ‘이중 냉전’ 맞닥뜨리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1-17 16:00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공화당 의원 “러시아와 신냉전… 美 억지력 안 보여”
러시아 측 “제재 시 미·러 관계 완전한 단절” 경고
연쇄 회담 돌파구 못 찾자 쿠바 핵 배치 등 우려도
美 연구원 “적국 줄일 필요… 러 몰아붙이지 말아야”

블라디미르 푸틴(왼쪽) 러시아 대통령. 조 바이든(가운데) 미국 대통령. 시진핑(오른쪽) 중국 국가주석. AP 연합뉴스

▲ 블라디미르 푸틴(왼쪽) 러시아 대통령. 조 바이든(가운데) 미국 대통령. 시진핑(오른쪽) 중국 국가주석. AP 연합뉴스

우크라이나 사태 해결을 위한 러시아와 서방 간 연쇄 회담이 빈손으로 끝난 뒤 양측의 군사적 충돌 가능성이 일촉즉발로 치닫고 있다. 미국·러시아가 ‘신냉전’에 돌입했다는 분석 속에 이미 중국과 냉전 중인 미국이 ‘이중 냉전’에 맞닥뜨릴 가능성이 한층 높아졌다.

16일(현지시간) 미 하원 외교위 공화당 간사인 마이클 매콜 의원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이 러시아와 새로운 냉전을 벌이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려 한다면 지금이 적기라는 걸 알고 있다”고 우려했다.

실제로 미국은 러시아에 대한 동맹 경제 제재 등 한층 강력한 행동 가능성을 꺼내 들기 시작했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날 CBS에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 시 가혹한 경제적 후과가 불가피할 것”이라며 “러시아에 명확한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단언했다.

그러나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 대변인은 이날 CNN에 “러시아에 대한 미국의 제재는 양국 관계의 완전한 단절을 초래할 수 있다”면서 “큰 실수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우크라이나 국경에 10만명에 이르는 병력을 집결한 것과 관련해선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의 군사 훈련 등으로 생성된 비우호적 분위기를 감안할 때 군대를 유지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양측의 대립은 지난 9~13일 연달아 열린 러시아와 미국·나토 간 회담이 아무런 돌파구를 찾지 못한 채 종료된 직후 이어진 것이다. 13일 미·러·우크라 등이 모두 참여한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회담 후 마이클 카펜터 OSCE 미국 대사는 “전쟁의 북소리가 요란하게 들리고 있다”고 우려했다. 러시아가 쿠바 등 미국 인근에 핵미사일을 배치하는 것도 실현 가능성 높은 시나리오라는 관측이 나온다.

16일(현지시간) 스웨덴군 병사들이 발트해에 위치한 고틀란드섬 북부 비스뷔의 도로에서 전차를 타고 순찰하고 있다. 비스뷔 AP 연합뉴스

▲ 16일(현지시간) 스웨덴군 병사들이 발트해에 위치한 고틀란드섬 북부 비스뷔의 도로에서 전차를 타고 순찰하고 있다. 비스뷔 AP 연합뉴스

군사적 긴장감은 북유럽 등 러시아 주변국으로 확산되고 있다. 스웨덴 군대는 러시아 해군 활동이 늘어난 발트해의 고틀란드섬에 병력 수백명을 배치했다. 페테르 훌트크비스트 스웨덴 국방장관은 “스웨덴도 공격받을 수 있음을 심각하게 받아들이는 신호”라고 설명했다. 요나스 가르 스퇴레 노르웨이 총리는 최근 정부 기관 컴퓨터 시스템 작동 중단 등에 대해 “러시아 정부 지원을 받는 해커 집단이 노르웨이 기관들을 공격 대상으로 삼고 있다”고 언급했다.

더그 밴도 미국 카토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앞서 우크라이나 사태가 점차 고조되던 지난해 8월 대안매체 ‘안티워닷컴’ 기고에서 “이중 냉전 주창자들은 ‘중러 포옹’을 깨야 한다는 주장을 일축하고 있다”면서 미국이 중러와 각각 냉전을 펼치게 될 상황을 우려한 바 있다. 그는 “미국이 유일한 초강대국이던 시대는 이미 지났다”며 “미국은 적국의 수를 줄이기 위해 러시아를 중국 쪽으로 몰아붙이는 것을 멈춰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정수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