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피란살이’ 역사 거제 장승포,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탈바꿈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1-17 14:38 정책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국토부, 주거지 지원형 사업 첫 준공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167억원 투입

한국전쟁 피란살이의 삶과 애환을 간직하고 있는 장승포가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통해 새 단장했다.
서울 마포구청 직원들이 망원1동에서 주거개선사업에 나선 모습. 마포구 제공

▲ 서울 마포구청 직원들이 망원1동에서 주거개선사업에 나선 모습.
마포구 제공

국토교통부와 거제시는 17일 지난 3년간 추진한 장승포 주거지 지원형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마무리하고 18일 준공한다고 밝혔다.

장승포는 국토부가 2017년 도입한 주거지 지원형 사업 중 첫 준공 사례다. 주거지 지원형은 저층 노후 주거지를 중심으로 집수리와 주민생활 밀착형 공공시설을 설치하는 도시재생사업이다. 2018년부터 지난해 말까지 국비 100억원과 도비 20억원, 시비 약 47억원 등 167억원의 예산이 투입됐다.

장승포는 한국전쟁 당시 ‘흥남철수작전’에서 피란민 1만 4000명을 태운 메러디스 빅토리호가 도착한 마을로, 피란민의 삶과 애환을 간직하고 있다. 1980년대 옥포대우조선의 배후도시로 성장하면서 1989년 시로 승격했으나 1995년 거제에 편입되고 조선업이 침체되면서 급속히 쇠퇴했다.

장승포항을 거점으로 한 도시재생은 피란살이로 조성된 저층 주거지 160동에 대한 집수리 등 주거환경 개선이 이뤄졌다. 상습침수지역(300m)에는 배수관로와 역류방지시설물을 설치하고, 골목길(750m) 및 아동 통학로(150m)도 정비했다.

유휴부지를 활용해 한국전쟁 당시 장승포로 이주한 피란민의 삶을 주제로 한 문화 산책로 ’송구영신 소망길‘(457m)을 조성했고 마을회관은 주민공동이용시설로 리모델링해 주민 거점공간이자 일자리 창출을 위한 카페공간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김규철 국토부 도시재생사업기획단장은 “거제를 시작으로 올해 100곳 이상의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마무리된다”고 밝혔다. 

박승기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