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홍준표 “대선까지 입 다물겠다, 괜히 오해만”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1-17 14:57 20대 대통령 선거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청년의꿈 홈페이지 캡처

▲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청년의꿈 홈페이지 캡처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3월 9일 대선 때까지 대선과 관련된 이야기는 일체 하지 않겠다며 17일 ‘침묵’을 선언했다.

홍 의원은 소통채널 ‘청년의 꿈’ 문답 코너를 통해 “3월 9일까지 더이상 이번 대선에 대해 제 의견을 말하지 않기로 했다”며 “김건희 리스크가 무색해지고 무속인 건진법사 건도 무사히 넘어갔음 한다”고 밝혔다.

침묵 선언을 한 이유에 대해 홍 의원은 “오해만 증폭시키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자신의 비판을 ‘윤석열 후보를 흔들어 후보 교체론 여론을 형성하려는 의도다’, ‘감나무 밑에서 감 떨어지기 기다린다’는 등의 시선으로 바라보는 데 이러한 오해를 받기 싫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서울신문 DB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서울신문 DB

윤석열(왼쪽)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부인 김건희씨. 서울신문 DB

▲ 윤석열(왼쪽)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부인 김건희씨. 서울신문 DB

홍 의원은 이에 앞서 이날 ‘건진 법사’로 알려진 무속인이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고문으로 활동하며 후보의 메시지와 일정, 인사 등 전반에 관여했다는 보도가 나온 것에 대해 페이스북을 통해 “가슴이 먹먹해진다”며 “최순실 사태로 흘러갈까 걱정이다”고 우려의 목소리를 낸 바 있다.

이외에도 홍 의원은 전날 밤 김건희 씨의 전화 통화 내용을 접하고 “김종인 씨가 먹을 게 있으니 (국민의힘에) 왔다는 말도 충격이고,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주도한 보수들은 바보라는 말도 충격이고, 돈을 주니 보수들은 미투가 없다는 말도 충격일 뿐만 아니라 미투 없는 세상은 삭막하다는 말도 충격”이라고 말했다.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