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백신 덕분에 증상 약해”…델타 완치 후 오미크론 확진 경험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1-17 13:54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싱가포르 30대 남성, 델타 감염 7개월 뒤 오미크론 감염
완치 후 백신 2차까지 접종…“델타 땐 나아지는 데 시간”
현지 의료진 “오미크론, 이전 확진자 재감염 가능성 높아”
“백신 3차 접종, 미접종자보다 입원 위험 81% 줄어들어”

싱가포르 공항 풍경 싱가포르 창이 국제공항을 이용하는 여행객들. 2022.1.12  AFP 연합뉴스

▲ 싱가포르 공항 풍경
싱가포르 창이 국제공항을 이용하는 여행객들. 2022.1.12
AFP 연합뉴스

싱가포르에서 7개월여 전 코로나19 변이 델타 플러스에 감염됐던 30대 남성이 지난달 오미크론 변이에 재감염됐다.

17일 싱가포르 일간 스트레이츠 타임스에 따르면 싱가포르 영주권자인 존(가명·37)은 지난해 5월 해외에 있을 당시 델타 플러스 변이에 감염됐다.

델타 플러스 변이는 델타 변이의 일종으로, 같은 해 3월 유럽에서 처음 발견됐으며 델타 변이와 유사한 증상이 나타나는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존뿐만 아니라 존의 아내와 딸, 장모와 할머니 등 다른 가족들도 델타 플러스에 감염됐다.

델타 플러스 감염이 완치됐던 존은 같은 해 12월 10일 무격리 입국 제도를 이용해 싱가포르에 들어오는 과정에서 오미크론 변이에 노출됐다.

같은 항공기를 탄 승객이 오미크론에 감염됐고, 통지를 받은 존은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은 결과 오미크론 변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존은 “델타 플러스 감염 당시 사흘 동안 몸살이 났고, 열이 지속됐다. 나아지는 데 시간이 걸렸다”고 돌이켰다.

또 존의 아내의 경우 5일간 식욕 부진, 극심한 피로, 몸살, 고열을 앓았다면서 “완전히 회복하는 데 2주가 걸렸다”고 전했다.

델타 플러스 감염 당시 백신 미접종 상태였던 존과 아내는 완치 후 지난해 10월과 11월에 백신 접종을 2차까지 마쳤다.

존은 오미크론 감염 증상에 대해 “목이 따끔따끔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오미크론 감염으로 국립전염병센터(NCID)에 입원했고, 8일 뒤 음성 판정을 받고 퇴원했다. 이번엔 나흘 만에 증상이 가라앉은 것으로 전해졌다.

존은 오미크론이 델타 플러스에 비해 상대적으로 약한 데다, 백신 접종을 2차까지 마친 덕에 이번엔 증상이 심해지지 않았을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NCID의 초이 이 박사는 신문에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의 입원 위험은 델타 변이의 약 3분의 1 수준이고, 사망자 역시 더 적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만 초이 박사는 “이런 상황이 좋아 보일 수는 있지만, 오미크론은 델타 변이와 비교해 더 전염성이 높고 이전에 코로나19에 감염됐던 이들을 감염시킬 가능성이 더 높다는 점을 주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백신을 3차례 맞을 경우 백신을 맞지 않은 오미크론 확진자보다 입원할 위험이 81%나 줄어든다고 덧붙였다.

싱가포르에서는 지난 16일 675명의 오미크론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이 중 422명은 지역 감염자이고, 253명은 해외유입 사례다.

인구 545만명가량인 싱가포르의 백신 접종 완료율은 88%다. 인구의 51%는 3번째 백신을 맞았다.

신진호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