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포토] ‘두바이 엑스포 찾은’ 문 대통령, 한국의 날 문화공연 출연진 격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1-16 23:10 청와대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아랍에미리트(UAE)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두바이 엑스포장에서 열린 ‘한국의 날’ 행사에 참석해 두바이 엑스포 개최를 축하하고, 2030 부산 엑스포 유치를 위한 지지를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행사의 공식연설에서 “두바이 엑스포는 지속가능한 미래의 희망을 실현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주제관을 친환경 기술로 건립하고, 엑스포 이후 시설의 80%를 활용해 스마트도시를 만들 계획도 세우는 등 환경과 지속가능성을 실천한 UAE의 노력은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열어갈 세계인에게 영감을 준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두바이 엑스포 한국관에서 최첨단 ICT 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문화행사가 열린다는 점을 언급하고 “여러분은 스마트코리아, 한국이 선사하는 자유롭고 역동적인 미래를 만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한국 국민은 경제 성장을 위해 노력하면서도 포용과 상생의 마음을 잊은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의날 행사에서도 한국 전통무용과 태권도, K팝을 통해 두바이 엑스포의 주제인 ‘마음의 연결, 미래의 창조’를 구현할 것”이라며 “지속가능한 미래로 가는 길에 한국의 혁신 기술과 문화가 힘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030 부산 엑스포 유치와 관련해 “두바이 엑스포는 부산 엑스포를 유치하려는 한국에 많은 영감을 준다”면서 “부산 엑스포 주제인 ‘세계의 대전환과 더 나은 미래를 향한 항해’는 두바이 엑스포의 목표와 맥을 같이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2030년 한국의 해양 수도 부산에서 다시 만나 세계의 대전환이라는 담대한 항해에 함께하기를 희망한다”면서 부산 엑스포 유치를 위한 협력을 거듭 당부했다.

문 대통령의 공식연설이 끝나고 현장에서는 한국의 어린이 민속무용·합창단인 리틀엔젤스 예술단의 부채춤 공연과 태권도시범단인 K타이거즈의 퍼포먼스가 이어졌다.

문 대통령은 이후 2020 두바이 엑스포 정부 대표인 알 나하얀 관용부 장관 등과 함께 한국관과 UAE관을 관람했다.

지난해 10월에 개관한 한국관은 4천651㎡ 규모로, 두바이 엑스포에 참가한 192개국 중 UAE, 사우디아라비아, 일본, 이탈리아에 이어 다섯 번째로 크다.

증강현실로 미래의 한국과 한국의 문화를 보여주는 ‘버티컬 시네마’ 등이 대표적인 콘텐츠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