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7분도 못 뛰는 3.3억 선수를 어쩌나… 고민 깊은 강아정 활용법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1-14 18:55 농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강아정. WKBL 제공

▲ 강아정. WKBL 제공

쓰자니 슛이 아쉽고 안 쓰자니 이름값이 아쉽다. 부산 BNK가 강아정 딜레마에 빠졌다.

BNK는 13일 아산 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2021~22여자프로농구 아산 우리은행과 치른 맞대결에서 일찌감치 흐름을 내주며 59-78로 패배했다. 최근 상승세였던 BNK는 이날 경기를 잡으면 단독 4위에 오를 수 있었지만 다시 5위로 미끄러졌다. 4위 용인 삼성생명과는 0.5경기 차다.

아쉬운 경기력 속에서도 유난히 더 아쉬운 선수가 있었다. 바로 강아정이다. 강아정은 이날 2쿼터 2개의 3점슛을 던져 모두 실패했다. 슛 찬스를 만드는 과정은 좋았지만, 자리를 잘 잡아 오픈 찬스에서 던지고도 안 들어가 아쉬움이 더 컸다.

강아정은 리그를 대표하는 슈터다. 2020년 12월에는 역대 네 번째로 700개의 3점슛을 성공했다. 통산 기록은 740개다.

그러나 이날 강아정은 슛 밸런스가 무너진 모습이었다. 슛은 안 들어갈 수 있지만 강아정이니까 당연히 들어갈 줄 알았던 슛이 예상 외로 빗나갔다. 이날 강아정은 2개의 3점슛만 던졌을 뿐 이렇다 할 활약이 없었다.

문제는 강아정의 부진이 최근에 반복된다는 점이다. 강아정은 지난 10일 부천 하나원큐전에서도 3점슛 1개, 2점슛 1개를 던져 모두 실패했다. 5일 하나원큐전에서도 3점슛 2개를 던져 무득점에 그쳤다. 그나마 5일 경기에서는 리바운드 1개를 기록했다.

강아정이 부진한 이 3경기만 따지면 출전 시간은 모두 7분 이하로 평균 6분 43초를 뛰었다. 7일 삼성생명전은 13분 25초 동안 3점슛 1개 포함 7득점하며 반등하는 듯했지만 이후 최근 2경기 연속 부진했다. 발목 부상에서 돌아온 이후 좋지 않은 흐름이 이어지는 모습이다.
WKBL 제공

▲ WKBL 제공

BNK는 이번 시즌을 앞두고 강아정을 총액 3억 3000만원(연봉 2억 3000만원, 수당 1억원)을 투자해 데려왔다. 그만큼 팀에서 거는 기대가 컸다.

그러나 최근 경기력을 보면 활약을 그만큼 못 보여주고 있다. 해줘야 할 강아정이 못 해주다 보니 박정은 감독도 고민이 크다.

박 감독은 “강아정이니까 이 정도 해줘야 하지 않을까 할 텐데 다시 생각해야 할 부분인 것 같다”면서 “우리도 처음엔 강아정이니까 하겠지 생각했는데 몸상태가 그렇게 베스트는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강아정이 단순히 슛을 넣는 것 말고도 상대 수비를 흔드는 역할도 해야 하는데 그런 부분이 제대로 되지 않기 때문이다.

잘해준다면 고민의 여지가 없겠지만 쓰기 애매한 선수가 되면 고민이 깊어지는 법이다. 박 감독은 “워낙 몸이 안 좋았고 훈련량도 부족해서 강아정에게 기대할 부분은 잠깐 나가서 메꿔주는 것”이라며 “강아정이 준비돼 있지 않다면 준비될 때까지 기용을 못 할 수밖에 없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박 감독이 진단한 부분은 이전 소속팀과 현 소속팀의 다른 농구 스타일이다. 청주 KB시절 강아정은 안에서 밖으로 나오는 패스를 받는 경우가 많았는데 BNK는 옆으로 주는 패스를 받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박 감독은 “옆으로 가는 패스에서 슛에 대한 밸런스를 못 찾는 것 같다”면서 “연습할 때도 강조했는데 본인이 그 리듬을 못 찾는 것 같아서 고민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무서운 기세로 봄농구로 향하는 BNK로서는 강아정이 빠르게 제 컨디션을 찾아 기대한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최상의 시나리오다. 그러나 지금처럼 7분도 못 뛰고 득점도, 리바운드도, 어시스트도 못 해주는 선수라면 몸값이 비싸더라도 굳이 활용할 이유가 없다. BNK로서는 강아정 딜레마를 어떻게 해결하는지가 이번 시즌 운명을 좌우할 요인 중의 하나가 될 전망이다.

아산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