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2500원 머핀 주문하고 2370원만 낸 남매…사장은 이런 결정했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1-12 19:37 문화·건강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머핀 이미지(위 기사와 관련 없음). 픽사베이

▲ 머핀 이미지(위 기사와 관련 없음). 픽사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영업 제한 등 방역조치 강화로 자영업자들이 최고로 힘들다고 말하는 요즘, 자신의 매장에 찾아온 아이들에게 선행을 베푼 한 사장님의 사연이 12일 전해졌다.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최근 ‘아이 두 명이 매장에 왔습니다’라는 제목의 사연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15살 정도로 보이는 여중생과 8-9살 정도 되어 보이는 남자아이가 들어왔다”며 “(아이들은) 이상하게 디저트 쪽 쇼케이스만 계속 보면서 쭈뼛쭈뼛 서있더라”고 말했다.

아이들에게 주문할 거냐고 묻자, 누나로 보이는 여자아이가 ‘초코머핀 하나 주세요’라고 하더니 10원, 50원, 100원 동전을 여러 개 모아 정확히 2370원을 주더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A씨 매장에서 판매하는 머핀은 2500원이었다. “그제야 대충 눈치를 챘다”며 A씨는 이 아이들이 결식아동일 것이라는 확신을 했다.

A씨는 “머릿속으로 최대한 아이들이 부끄럽지 않게 뭐라도 줘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에 A씨는 아이들에게 “마침 잘 됐다. 유통기한 오늘까지인 브리또가 엄청 많은데 혼자 먹기 그랬는데 너네가 같이 좀 먹어줘”라고 권하며 가장 인기가 많은 치킨브리또와 불고기브리또 6개를 구웠다고 전했다.

그러자 남자아이는 이 브리또들을 며칠 굶은 사람처럼 허겁지겁 먹었다고 한다.

A씨는 “그런데 아이들은 고개만 푹 숙이고 마치 죄인 마냥 그러는 게 너무 안타까웠다”면서 “다 먹이고, 내 번호 알려주며 연락하라고 했지만 올 줄은 모르겠다”고 첫 글을 마무리했다.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 캡처

▲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 캡처

“여자아이, 매장에서 알바 시켜줄 것…월세 지원도”

며칠 뒤 추가 수정글이 올라왔다.

A씨는 “여자아이에게 감사하다는 문자 한 통이 왔다”며 “몇 번의 통화 후 사는 위치까지 알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A씨는 “여자아이는 저희 매장에서 알바를 시켜줄 생각이다. 그냥 돈을 주는 것보다 아이가 직접 돈을 벌게하는 게 인생의 도움이 될 것 같다”며 “아이들 월세랑 가스비, 수도세 정도는 지원해줄 생각이다”라고 알렸다.

그러면서 “결식아동을 처음 도와줘 보니 나름 뿌듯하다. 먼 훗날 아이들이 성인이 돼서 또 다른 선행을 베푼다면 그것만으로 만족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 캡처

▲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 캡처

한국은행이 지난달 내놓은 ‘금융안정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9월 말 기준 자영업자 대출 잔액은 887조5000억원으로 1년 사이에 14.2%(110조1000억원) 늘었다.

자영업자 대출 증가율은 코로나19 영향으로 2020년 1분기 10.0%에서 2분기 15.4%, 3분기 15.9%, 4분기 17.3%, 2021년 1분기 18.8%로 뛰었다.

매출 부진 속에 뛰는 재룟값과 인건비, 임대료 등 각종 비용 증가로 대출 수요가 커진 것이다.

이렇듯 힘든 와중에도 배고픈 아이들을 챙긴 자영업자의 온정에 네티즌의 칭찬이 이어졌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사장님 응원합니다”, “복 받으실 겁니다”, “지역 알려주세요. 저도 함께 돕고 싶네요”, “이런 분들이 있어 세상이 따뜻합니다” 등 반응을 보였다.

김채현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