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에게 옛이야기 들려줄 할머니 계세요?

아이에게 옛이야기 들려줄 할머니 계세요?

이은주 기자
이은주 기자
입력 2022-01-05 17:28
업데이트 2022-01-06 00:5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문체부 ‘이야기할머니’ 1000명 찾아
‘향토사 보존’ 중장년 300명도 모집

문화체육관광부는 이야기할머니, 기록문화조사원 등 전통문화 분야에서 일할 중장년 1300명을 새로 모집한다고 5일 밝혔다.

모집 대상은 옛이야기를 아이들에게 전달하는 ‘아름다운 이야기할머니’ 1000명과 근대 기록자료를 발굴·조사하는 ‘근대기록문화 조사원’ 300명이다. 문체부는 이 사업에 지난해보다 36억원을 증액한 170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2009년 시작한 ‘아름다운 이야기할머니’는 어르신들의 자아실현과 인생 이모작 활동을 지원하고, 전통문화를 매개로 세대 간 소통의 기회를 확대하는 사업이다. 올해 ‘14기 이야기할머니’는 지난해 인원의 2배를 선발하며 만 56~74세의 한국 국적 여성으로 이야기 구연에 필요한 기본 소양과 재담이 있다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신청 기간은 오는 28일까지이며 수당은 1회당 4만원이다. 선발된 이야기할머니는 11월부터 현장 실습을 거쳐 5년간 거주 지역 인근 어린이집, 유치원에서 활동하게 된다.

지난해 시작한 ‘근대기록문화 조사사업’은 사라져 가는 근대기록자료를 보존하고 중장년층의 인생 이모작 활동을 지원하는 일자리 사업이다. 지역 역사나 향토문화에 관심이 있는 만 50~70세의 한국 국적 중장년으로 스마트폰이나 디지털 사진기를 사용할 수 있다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신청 기간은 오는 10~21일이며 최종 선발된 조사원은 6월부터 거주 지역 인근에서 4개월간 총 24회 활동한다. 수당은 활동 1회(자료 제출 10건)당 6만원이다. 자세한 선발 공고문은 이야기할머니사업단 및 국학진흥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은주 기자
2022-01-06 25면
많이 본 뉴스
공무원 인기 시들해진 까닭은? 
한때 ‘신의 직장’이라는 말까지 나왔던 공무원의 인기가 식어가고 있습니다. 올해 9급 공채 경쟁률은 21.8대1로 3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공무원 인기가 하락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낮은 임금
경직된 조직 문화
민원인 횡포
높은 업무 강도
미흡한 성과 보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