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포토] ‘2021년 마지막 날’ 해돋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2-31 18:19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연말연시 해넘이·해맞이 행사가 취소되고 일부 명소는 출입이 전면 통제됐으나 강원 동해안을 찾는 차량이 지난해보다 많이 늘어나 혼잡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새해 첫날 35만6천대가 찾아 지난해 해맞이 최대 교통량(29만5천대)보다 20.6%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해맞이 기간 서울에서 동해안까지 예상되는 최대 소요 시간은 서울∼강릉 4시간, 서울∼양양 3시간 20분으로, 지난해보다 약 1시간∼1시간 30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귀경길은 강릉∼서울 4시간 20분, 양양∼서울 3시간 30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동해안 일부 시군이 해맞이 명소 출입을 전면통제하지만, 다른 시군은 출입을 통제하지 않아 미통제 지역 해변으로 해맞이객이 몰리는 ‘풍선효과’도 우려된다.

속초시와 삼척시는 31일 오후부터 새해 첫날 오전 9시까지 해당 시군의 모든 해변과 해맞이 명소에 대한 출입을 통제한다.

강릉시는 해변 출입은 허용하되 솔바람다리나 방파제 등 백사장이 아닌 해맞이 명소는 출입을 통제한다. 동해시도 마찬가지다.

사진은 많은 해맞이객이 2021년 마지막 날인 31일 해돋이 명소인 강원 강릉시 정동진 해변에서 일출 장면을 지켜보고 있는 모습.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