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안대 대신 생리대 얼굴에 얹은 남성…황당 광고에 中 네티즌 뿔났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2-30 10:40 중국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생리대를 안대로 사용하는 광고. 2021.12.30. 중국 포털사이트 바이두 캡처

▲ 생리대를 안대로 사용하는 광고. 2021.12.30. 중국 포털사이트 바이두 캡처

중국의 여성 위생용품 제조업체가 생리대를 안대나 걸레 등으로 사용하는 광고를 했다가 네티즌들로부터 뭇매를 맞았다.

지난 29일 중국매체 중신징웨이 등에 따르면 여성 위생용품 제조업체 가오제쓰는 최근 한 동영상 플랫폼에 생리대 광고를 송출했다.

해당 광고에는 한 남성이 여성의 생리대를 원래의 목적과 다르게 사용하는 모습이 담겼다. 남성은 생리대를 이용해 책상에 엎지른 물을 닦거나, 생리대를 신발 깔창으로 사용한다.

심지어 남성은 눈에 안대 대신 생리대를 얹으며 만족스러워한다.

중국 네티즌들은 즉각 부적절하다는 지적을 쏟아냈다. “가난한 사람들은 깨끗한 생리대를 살 돈도 없는데 이 광고가 의미하는 게 대체 뭐냐”, “생리대를 사용하는 건 여성인데 이런 식의 광고는 이해할 수 없다” 등의 격한 반응을 보였다.

논란이 커지자, 제조업체 측은 “업무 실수였다”면서 사과했다. 이어 “유사한 상황이 재발하지 않도록 내부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