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이름 바꾸고 잘 풀리네… 한유섬, 60억 받고 주장까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2-28 10:08 스포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SSG 랜더스 제공

▲ SSG 랜더스 제공

소년 같은 고운 이름이 그의 인생에 더 일찍 찾아왔다면 어땠을까. ‘동민’이란 남자다운 이름 대신 ‘유섬’이란 여린 이름을 택한 한유섬이 SSG 랜더스의 주장까지 맡으며 개명 효과를 톡톡히 누리고 있다.

SSG는 27일 “2022시즌 선수단을 이끌어나갈 주장으로 한유섬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김원형 감독이 직접 선수에게 따로 요청했을 정도로 한유섬의 품행을 눈여겨봤다. 김 감독은 “유섬이가 선수들 사이에서 신뢰도가 높은 선수이기 때문에 주장으로서 적임자라고 생각했다”면서 “평소 야구를 대하는 자세도 진지하고 열정적이며, 야구 외적으로도 모범이 되는 선수이기에 주장 역할을 잘해줄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지난 25일 SSG와 5년 총액 60억원에 계약한 데 이어 연달아 영광스러운 일을 경험하게 됐다. SSG는 내년 시즌이 끝나고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는 한유섬을 미리 잡기 위해 비FA 계약을 제안했고 한유섬이 고민 끝에 받아들이면서 부담 없이 야구만 하면 되는 입장이 됐다.

프로야구에서 이름 바꾸고 성공한 대표 사례로 꼽히는 손아섭의 작명소에서 바꾼 이름이 한유섬의 야구 인생을 술술 잘 풀리게 하는 모습이다. 한동민은 2019년 타율 0.265와 12홈런, 2020년에 타율 0.249와 15홈런으로 아쉬움을 남겼지만 올해는 한유섬으로 타율 0.278에 31홈런으로 맹활약했다. 손아섭 못지않은 개명효과는 그에게 60억원의 대형 계약과 함께 주장이라는 영광스러운 직책을 안겼다.

한유섬은 “책임감이 느껴지는 자리인데, 먼저 나를 믿고 맡겨주신 감독님께 감사드린다. 올시즌 주장으로서 묵묵히 팀을 위해 힘쓴 이재원 형에게도 정말 고생 많았고,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선수들과 코칭스태프가 원활하게 소통하면서 개인과 팀 모두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내 역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