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아이고, 안동사람 아이껴” 이재명 와락 안은 할머니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2-13 09:40 20대 대통령 선거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인파 몰린 안동·예천 이재명 유세 르포

“이재명 됩니더” 연호… 사진 찍느라 진땀
李 “안동사람 아니면 안동식혜 잘 못 먹어”
떡 사며 “이게 안동 떡” 안동 출신 강조도 
사흘째 대구·경북(TK)을 훑고 있는 이재명(왼쪽)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부인 김혜경씨와 함께 12일 경북 예천군 예천읍 상설시장에서 시민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예천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사흘째 대구·경북(TK)을 훑고 있는 이재명(왼쪽)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부인 김혜경씨와 함께 12일 경북 예천군 예천읍 상설시장에서 시민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예천 연합뉴스

“아이고, 안동 사람 아이껴(아닙니까)? 경주 이(李)가!”

지난 11일 오후 3시쯤 경북 안동 중앙신시장에 나타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한 할머니가 와락 껴안으며 환영의 인사를 건넸다. 발 디딜 틈 없이 몰려든 인파와 시민들의 반응만 보면 이곳이 민주당의 ‘불모지’인 대구·경북(TK)인지 의심스러울 정도였다. 1987년 직선제 이후 민주당 계열에서 처음으로 배출된 TK 출신 대선후보인 이 후보는 고향(안동)의 환대에 무척 고무된 표정이었다.

지지자로 보이는 시민과 상인들이 “이재명은 됩니더”라고 큰 소리로 연호했고 ‘환영합니다. 엄청 기다렸어요’ 등의 문구가 적힌 푯말을 든 사람들도 곳곳에 보였다. 이 후보는 시민들의 잇단 사진 촬영 요청에 응하느라 진땀을 흘리기도 했다. 사진을 찍기 위해 기다리고 있던 한 엄마의 품에 안긴 아기가 낯선 사람들을 보고 울음을 터뜨리자 이 후보는 “왜 울어?”라고 달랜 뒤 함께 카메라를 향해 포즈를 취했다. 10대로 보이는 여학생이 안동의 특산물인 문어를 본뜬 인형과 문어 과자를 이 후보의 부인 김혜경씨에게 건네기도 했다.

한 시장 상인은 커다란 문어를 이 후보 부부 쪽으로 던지는 것처럼 흔들며 장난을 쳤다. 이 후보는 환하게 웃으며 “얼마냐”고 물었고 “25만원”이라는 대답에 “너무 비싸서 예산 초과”라며 문어 다리 한쪽만 5만원에 샀다. 이 후보는 안동 식혜를 구매하면서 “안동 식혜에는 생강이 많이 들어간다. 안동 사람이 아니면 입에 안 맞아서 잘 먹지 못한다”고 했고, 떡을 사면서는 “이게 안동 떡이다”고 말하는 등 안동 출신임을 연신 강조했다.

이 후보 부부는 12일 오전엔 경북 예천 예천읍상설시장을 찾아 장을 보며 상인들과 친근하게 대화를 했다. 한 상인은 자신이 김씨와 같은 ‘안동 김씨’라며 이 후보를 향해 “우리 이 서방아. 예천 사는데 안동 김가(김혜경씨)가 잘해서 내가 밀어 주는 거야”라며 김씨를 추켜세웠다. 이 후보 부부의 경북 문경 가은역 꼬마열차 탑승 일정에서도 김씨는 주민들로부터 “너무 예쁘다. 고생이 많다”는 덕담과 함께 꽃을 건네받았다. 이 후보가 즉석 연설을 위해 벤치에 올라서자 지지자들은 “이재명 대통령”과 “김혜경 영부인”을 연호했다.

이 후보와 김씨는 지난 10일 경주를 시작으로 13일까지 3박 4일간 TK 곳곳을 누비는 강행군 유세를 펼친 뒤 귀경할 예정이다.

안동·예천·문경 김가현 기자 kgh528@seoul.co.kr
2021-12-13 4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