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아버지 숨 넘어가는데 英 총리실 직원들 파티 얘기하며 시시덕”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2-09 15:35 유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지난해 12월 18일(이하 현지시간) 코로나19 봉쇄령에 아랑곳하지 않고 총리실 직원들이 성탄 파티를 개최한 사실을 발설한 꼴이 된 당시 공보비서 알레그라 스트래턴이 8일 런던 북부 자택 앞에서 총리실을 떠나겠다고 밝히고 있다. 런던 PA AP 연합뉴스

▲ 지난해 12월 18일(이하 현지시간) 코로나19 봉쇄령에 아랑곳하지 않고 총리실 직원들이 성탄 파티를 개최한 사실을 발설한 꼴이 된 당시 공보비서 알레그라 스트래턴이 8일 런던 북부 자택 앞에서 총리실을 떠나겠다고 밝히고 있다.
런던 PA AP 연합뉴스

“아버지가 코로나19로 마지막 가쁜 숨을 몰아쉬는 것을 지켜보고 있었는데 총리실 직원들은 성탄 파티를 주제로 시시덕거리고 있었더군요.”

지난해 12월 22일(이하 현지시간) 아버지를 여읜 영국 여성 레이철 글레넌은 1주기를 보름 정도 앞두고 코로나19로 모든 국민이 봉쇄됐던 당시 다우닝가 10번지에서 크리스마스 파티가 열렸던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됐다며 충격과 비탄을 금할 수 없다고 털어놓았다. 그녀는 8일 BBC에 “가족들이 페이스타임을 통해 사랑하는 이가 가쁜 숨을 몰아쉬는 모습을 지켜보는 동안 규칙을 만들어낸 이들이 규칙을 깡그리 무시하고 있었다. 아빠가 세상을 떠나는 모습을 페이스타임으로 지켜보는 동안 알레그라(스트래턴)는 파티에 대한 농담을 하고 있었다”고 개탄했다.

그녀는 이어 “정부가 은폐하고 거짓말을 계속한다면 정부가 하는 어떤 얘기도 신뢰하거나 믿을 수 없다”면서 “아버지 임종도 못했다. 엄마는 작별 인사도 하지 못했다. 파티에 참석한 사람들이 규칙을 만들었다. 그들은 솔선했어야 하는 사람들인데 그러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스트래턴은 당시 총리 공보비서였다. 그녀는 성탄 파티가 열렸던 날로 추정되는 지난해 12월 18일로부터 나흘 뒤 TV 브리핑을 연습하면서 총리실의 크리스마스 파티와 관련해 웃으며 농담을 하는 동영상이 방송에 유출돼 엄청난 비난에 직면했다. 그녀는 동영상 속에서 “파티” 대신 “업무 미팅”이라거나 “치즈와 와인 행사”라고 해야 한다고 우스갯소리를 한다. 국민 모두가 봉쇄령 속에 갑갑한 일상을 영위하는데 파티를 열면 안된다는 것을 의식했다는 뜻이다.

총리실은 지난달 30일 데일리 메일이 처음 의혹을 제기한 뒤 언론이 잇따라 지적하자 방역 규정을 지켰다는 말만 되풀이하며 버텼으나 ITV가 지난 7일 동영상을 공개하자 곤경에 몰렸다. 스트래턴은 이날 오후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의 영국 정부 대변인 직에서 물러나며 눈물을 글썽였다. “농담했던 일을 뉘우치며 여생을 살아가겠다”고까지 했다.
지난해 12월 18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총리실 직원들이 성탄 파티를 즐긴 사실을 최근 ITV에 유출된 동영상을 통해 시인한 꼴이 돼 8일 총리실을 떠나겠다고 밝힌 알레그라 스트래턴이 지난해 10월 15일 런던의 다우닝 10번가에 도착하며 웃고 있다. EPA 자료사진 연합뉴스

▲ 지난해 12월 18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총리실 직원들이 성탄 파티를 즐긴 사실을 최근 ITV에 유출된 동영상을 통해 시인한 꼴이 돼 8일 총리실을 떠나겠다고 밝힌 알레그라 스트래턴이 지난해 10월 15일 런던의 다우닝 10번가에 도착하며 웃고 있다.
EPA 자료사진 연합뉴스

보리스 존슨 총리는 몰랐다는 입장을 견지했다. 그는 이날 의회와의 총리 질의응답(PMQ)을 통해 총리실 직원이 등장하는 영상에 관해 전적으로 사과하고 조사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그는 “파티가 없었고 코로나19 규정 위반이 없었다는 점을 여러 차례 확인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파티 관련 의혹이 사그라들기는커녕 오히려 다른 파티도 있었다는 의혹이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다. 존슨 총리와 앙숙인 도미닉 커밍스 전 총리 수석보좌관은 총리 관저에서도 파티가 있었다고 주장했고 교육부 크리스마스 파티에 관해서도 조사가 시작됐다. 교육부 조사를 맡은 사이먼 케이스 내각 장관이 총리실 파티에 참석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야당에선 존슨 총리를 강하게 밀어붙였다. 키어 스타머 노동당 대표는 존슨 총리가 국민을 바보로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존슨 총리가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에서 국가를 이끌 ‘도덕적 권위’가 있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하며 여왕의 리더십과 견줬다.

스코틀랜드국민당(SNP) 웨스트민스터 대표 이언 블랙포드 의원은 존슨 총리가 물러나지 않으면 “내보내야 한다”라고까지 말했다.

여당인 보수당에서도 정부 신뢰 훼손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새로운 방역 규제에 관한 당내 지지가 예전보다 약해질 것이란 전망이 제기됐다.

마침 영국 정부는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확산을 막기 위해 재택근무 권고, 대규모 행사장 백신여권 도입 등의 ‘플랜B’를 검토하고 있다. 당장 윌리엄 랙 보수당 의원은 존슨 총리가 의회에 설명하지 않고 ‘플랜B’를 도입하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7일에만 오미크론 확진자가 131명 확인돼 누적 568명이 됐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5만 1342명이다.

한편 런던경찰청은 증거 부족을 이유로 동영상에 얽힌 일들을 수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고 BBC가 9일 전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