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실탄 없는 이마트24…미니스톱 인수 직진할까?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2-07 16:54 경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편의점 이마트24가 미니스톱 예비 인수전에 뛰어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2000억~3000억 사이로 언급되는 인수금액을 어떻게 마련할지 주목된다. 당장 이마트 24가 확보할 수 있는 현금성 자산이 작은데다 그동안 지원 사격을 아끼지 않았던 모기업 이마트도 올해 인수합병(M&A)에 수조원을 쏟아부은 터라 자금 여력이 예전 같지 않다는 지적이다.
7일 업계 등에 따르면 미니스톱 예비입찰에는 이마트24를 비롯해 유니슨캐피탈, 넵스톤홀딩스, 앵커 PE(프라이빗 에쿼티) 등 4~5곳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8년 미니스톱 인수에 나섰던 세븐일레븐은 참여하지 않았다. 당시 세븐일레븐이 4000억대의 금액을 제시했지만 미니스톱 측은 가격이 낮다는 이유로 매각을 철회했다.

이마트24가 이번 입찰에 뛰어든 것은 미니스톱 인수를 통해 경쟁력을 단숨에 끌어올릴 수 있기 때문이다. 후발주자인 이마트24는 편의점 출점 제안 자율규약으로 신규 점포를 늘리기가 쉽지 않은 상태다.

2014년 위드미를 인수한 뒤 편의점 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든 이마트24는 애초 지난해까지 점포수 6000개, 흑자 전환을 목표로 내세웠다. 하지만 지난해 영업 손실(219억) 내며 성과 달성에 실패했다. 점포수 역시 지난해 말 기준 5196개로 1만개를 훌쩍 넘긴 편의점 3사(GS25·CU·세븐일레븐)에 비해 ‘규모의 경제‘를 갖추지 못했다는 평가다.

이런 상황에서 이마트24가 미니스톱(점포수 2607개)을 인수하면 당장 점포수를 8000개 이상으로 키울 수 있다. 이 경우 점포수는 편의점 3사에 뒤지더라도 향후 대결 구도를 계속해서 이끌어 나갈 수 있다는 판단이다. 2018년에 비해 반 토막 난 매각가도 나쁘지 않다.

문제는 자금 마련이다. 지난해 말 기준 이마트24의 유동자산은 1463억원에 달한다. 현금·현금성 자산은 34억 수준이다. 현재 시장에서 언급되는 인수금액에도 모자란데다 인수 뒤 추가 투자 비용도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이마트의 지원 사격도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이마트는 올해 이베이코리아, W컨셉 등 이커머스 업체 인수에만 3조 8000억원을 썼다. 이마트는 이 금액 가운데 일부를 마련하려고 성수동 본점도 처분한 상태다.

업계 관계자는 “새 점포 출점이 쉽지 않은 상황에서 단번에 점포 수를 늘릴 수는 있겠지만 (미니스톱의) 실적도 크게 떨어진데다 인수 뒤 계약 만료된 가맹점주가 경쟁 브랜드로 갈아탈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본입찰은 이르면 다음 달 치러질 예정이다.

명희진 기자 mhj46@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