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US오픈 챔피언 도미니크 팀, 한국 올까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2-07 12:26 테니스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데이비스컵 예선 대진 발표 ‥ 내년 3월 한국 원정

지난해 US오픈 챔피언 도미니크 팀(15위·오스트리아)이 데이비스컵 테니스대회 국내 원정에 나설 가능성이 생겼다.
지난해 US오픈에서 우승할 당시의 도미니크 팀. [서울신문 DB]

▲ 지난해 US오픈에서 우승할 당시의 도미니크 팀. [서울신문 DB]

남자테니스 국가대항전인 데이비스컵 조직위원회는 홈페이지를 통해 2022년 대회 예선 경기 대진을 7일(한국시간) 발표했다. 한국은 오스트리아를 상대로 2002년 3월 4일부터 이틀 동안 국내에서 홈 경기를 펼친다.


오스트리아 선수 가운데 세계랭킹이 가장 높은 팀은 2020년 US오픈에서 우승하면서 세계 3위까지 올랐던 스타 플레이어다. 2018년과 이듬해 프랑스오픈에서 연속 준우승, 라파엘 나달의 뒤를 이을 클레이코트 ‘전문가’로 자리매김했지만 2020년 호주오픈 준우승과 US오픈 우승 등의 성적을 내는 등 하드코트에서도 결코 뒤지지 않는 성적을 냈다.

국내 테니스팬들로서는 US오픈 챔피언 ‘직관’이 반가운 일이지만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장소가 급변할 수도 있다. 지난 9월 1그룹 경기도 당초 뉴질랜드 원정전이었지만 홈팀의 갑작스런 방역 조치 때문에 미국으로 장소가 바뀌기도 했다.

이 경기는 16강이 나서는 내년 파이널스 진입의 마지막 관문이기 때문에 오스트리아도 팀을 앞세운 정예 멤버로 대표팀을 꾸릴 가능성이 크다. 팀을 제외하면 세계 53위 권순우(24)를 앞지르는 랭커가 없다. 다만 팀이 지난 6월 이후 손목 부상 탓에 대회에 출전하지 못하고 있는 건 또다른 변수다. 데이비스컵에는 2019년 9월까지 뛴 게 마지막이었다.

2022년 대회 파이널스에는 예선을 통과한 12개 나라에 올해 결승에 오른 러시아와 크로아티아, 와일드카드를 받은 세르비아와 영국 등 16개국이 출전한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