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뉴욕 타임스퀘어에 ‘아리랑’ 선율 울려퍼진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2-07 09:46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30초 분량 영상, 한 달 간 상영
‘네 안의 리듬이 바로 아리랑’이란 메시지 전해

뉴욕 타임스퀘어 광장 전광판의 ‘아리랑’ 영상 광고 장면. ‘네 안의 리듬이 바로 아리랑’이라는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2021.12.07 한국문화재재단 제공

▲ 뉴욕 타임스퀘어 광장 전광판의 ‘아리랑’ 영상 광고 장면. ‘네 안의 리듬이 바로 아리랑’이라는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2021.12.07 한국문화재재단 제공

그라피티 작가가 영어로 아리랑을 쓰는 장면. 2021.12.07 한국문화재재단 제공 영상 캡처

▲ 그라피티 작가가 영어로 아리랑을 쓰는 장면. 2021.12.07 한국문화재재단 제공 영상 캡처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 대형 전광판에 한국의 ‘아리랑’ 영상이 오른다.

7일 문화재청과 한국문화재재단이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와 함께 뉴욕 타임스스퀘어에 ‘아리랑’ 영상을 올렸다”고 밝혔다.

영상에서는 댄서, 그라피티(Graffiti·낙서처럼 그리는 거리예술) 작가, 스케이트보드 선수 등 외국인 모델이 등장해 자신만의 리듬으로 아리랑을 표현한다.

마지막 화면에서는 ‘네 안의 리듬이 바로 아리랑’(the rhythm inside you we call that arirang)이라는 메시지를 세계인에게 전한다.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의 글로벌 홍보 프로젝트 일환으로 제작된 이번 30초짜리 영상은 한달간 상영될 예정이다. 한복, 한식, 한옥, 한글에 이어 5번째 해외 홍보 영상이다.
뉴욕 타임스퀘어 광장 전광판에 올린 ‘아리랑’ 영상 광고. 2021.12.07 한국문화재재단 제공

▲ 뉴욕 타임스퀘어 광장 전광판에 올린 ‘아리랑’ 영상 광고. 2021.12.07 한국문화재재단 제공

문화재청과 한국문화재재단은 우리 문화유산의 가치와 매력을 ‘해외에는 더 널리, 국내에는 더 가까이’ 알리기 위해 두바이 엑스포에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 홍보관을 개설하고, 세계유산축전과 세계유산미디어아트 등에서 다양한 홍보 프로그램을 펼치고 있다.

서 교수는 미국 뉴욕에서의 한복과 아리랑, 영국 런던에서의 한식, 태국 방콕에서의 한옥, 일본 도쿄에서의 한글 영상을 유튜브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로 전 세계에 전파하고 있다.

총 5편의 시리즈 영상의 음악감독을 맡은 주보라 씨는 “21세기의 소리를 입혀 문화유산이 살아 숨 쉬고 있다는 메시지를 전하고 싶었다”며 “마지막 영상을 아리랑으로 제작해 우리 안의 리듬을 표현할 수 있어 뜻깊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