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8년 전 몽블랑에서 보석상자 신고한 등반가, 절반인 2억 어치 챙긴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2-06 13:01 유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프랑스와 스위스 국경을 이루는 몽블랑 능선을 거니는 한 산악인. AFP 자료사진

▲ 프랑스와 스위스 국경을 이루는 몽블랑 능선을 거니는 한 산악인.
AFP 자료사진

지난 2013년 프랑스 알프스의 몽블랑을 오르다 에머랄드와 루비, 사파이어 등이 가득 담긴 철재 상자를 발견했던 한 등반가가 절반의 보석을 보상금으로 챙기게 됐다고 영국 BBC가 5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보석 상자는 55년 전에 에어 인디아 여객기가 이곳에 추락했을 때 누군가 휴대하고 탑승했던 물건일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당국의 판단이다. 당시 등반가는 샤모니 경찰에 보석 상자를 통째로 넘겼는데, 지방 당국이 지난 8년 동안 인도의 유가족 중에 보석 상자의 존재를 아는 이를 찾았으나 나타나지 않자 절반을 보상금으로 넘기기로 결정했다. 나머지 절반은 샤모니 시에 전달된다.

여느 나라나 마찬가지겠지만 프랑스 법에는 우연히 주운 물건은 반드시 당국을 통해서 주인에게 돌려주도록 돼 있다.

보석들은 100개 정도 되는데 이미 두 몫으로 나뉘어 있었는데 각각 15만 유로(약 2억원)로 평가된다고 에리크 푸르니에 샤모니 시장이 전날 AFP 통신에 털어놓았다. 이름이 밝혀지지 않은 등반가는 진정한 산악인이란 평판과 함께 8년 만에 상당한 물적 보상을 얻게 된 셈이다.

두 대의 에어 인디아 여객기가 이곳에 추락했다. 첫 번째는 1950년으로 48명이 목숨을 잃었다. 1966년에는 117명이 기내에 탑승해 있었다. 관리들은 첫 번째 비행기보다는 두 번째 추락한 여객기에 보석 주인이 타고 있었을 가능성이 높다고 봤다. 뭄바이를 출발해 미국 뉴욕으로 향하던 여객기였기 때문이다. 추락 이후 유해와 소지품들도 회수됐다.

2012년 인도를 출발한 외교 행낭들도 발견됐는데 1966년부터의 신문과 달력, 개인들의 편지들이 들어 있었다. 인도 핵개발의 아버지로 통하는 핵물리학자 호미 J 바드하도 숨진 승객 가운데 한 명이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