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이현주의 박물관 보따리] 보존과학부에서 만난 크리스마스/국립중앙박물관 홍보전문경력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2-06 01:39 이현주의 박물관 보따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국립중앙박물관 보존과학부 출입문에 내걸린 크리스마스 장식물. 긴장 속에서 만들어 낸 여유가 느껴진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국립중앙박물관 보존과학부 출입문에 내걸린 크리스마스 장식물. 긴장 속에서 만들어 낸 여유가 느껴진다.

국립중앙박물관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궁금해하는 공간이 있다. 수장고라는 공간이다. 그곳에 대체 어떤 유물들이 있을까 궁금해한다. 수장고는 박물관의 보물창고라고 생각한다. 그런데 수장고 말고 또 하나의 신비한 공간이 있다. 바로 보존과학실이다.

대부분은 보존과학실이란 이름 자체를 생소하게 생각한다. 그곳은 어떤 곳이고 어디에 위치해 있을까. 보존과학실은 수장고 가는 길 중간에 위치한다. 대부분의 일반 직원들은 이곳을 가기 위한 첫 번째 관문에서부터 막힌다. 박물관은 출입증으로 갈 수 있는 곳이 철저히 구분돼 있기 때문이다. 1층에 있는 첫 번째 출입문을 열고 긴 복도를 따라 보존과학실 앞에 도착한다고 해도 일하는 직원 외에는 들어갈 수가 없다. 인터폰으로 “문 좀 열어 달라”고 전화를 해야 한다. 보존과학실은 유물을 다루는 곳이어서 곳곳에 유물들이 노출돼 있다. 그렇기에 아무나 들어갈 수 없는 것이다.

보존과학실은 문화재의 종합병원과 비슷한 곳이다. 문화재를 검사(조사)하고 치료(보존처리)하는 곳이다. 시간이 지나면 아무리 좋은 문화재라도 망가진다. 그 문화재를 새롭게 태어나게 하는 곳이 보존과학실이다. 유물은 전시에 나가기 전에 이곳에서 상태를 점검한다. 관람객들에게 좀더 아름다운 모습으로 보이기 위해 단장하는 곳이기도 하다.

시커먼 단지를 닦아 내다 문양을 발견하는 경우도 있지만 문화재 속에 감춰진 비밀을 밝혀 새로운 역사가 만들어지게도 한다. 2013년 환두대도(고리자루 큰칼)를 보존처리하다 이사지왕(爾斯智王)이란 명문(銘文)을 발견했다. 이를 통해 금관총의 사실상 주인공이 발굴 90여년 만에 밝혀졌다.

보존과학실 학예사들은 차분하고 섬세해야 한다. 유물 하나하나에 대단한 집중력이 요구되기 때문이다. 이곳에서의 시간은 느리게 흐른다. 보존처리에 10년 이상의 오랜 시간이 필요한 유물들도 많다. 도를 닦는 느낌으로 일하는 사람들이란 생각을 오래전부터 했다. 문화재의 생명을 연장시키기 위해 늘 긴장하고 있는 그들의 노고가 느껴지는 곳이다.

보존과학실에 들렀다가 크리스마스를 기억하는 모습을 보았다. 문 앞에 매달려 있는 크리스마스 장식물들을 보며 마음이 따뜻해졌다. 보존과학부에서 일하는 그들이 더 좋아졌다.
2021-12-06 30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