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오만하면 진다… 李·尹 저자세 행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2-06 01:39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이재명 정책 후퇴·사과 뒤 지지율 상승
윤석열 페북에 선대위 내홍 관련 “송구”
유례없는 지지율 박빙에 몸 낮춘 모양새

이재명(왼쪽)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5일 전북 정읍 샘고을시장에서 한 상인의 손을 꼭 쥐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윤석열(오른쪽)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지난 4일 부산 서면 ‘젊음의거리’에서 ‘사진 찍고 싶으면 말씀 주세요’라고 적힌 빨간색 후드티를 입고 한 지지자의 사진 요청에 응하는 모습. 부산·정읍 연합뉴스

▲ 이재명(왼쪽)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5일 전북 정읍 샘고을시장에서 한 상인의 손을 꼭 쥐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윤석열(오른쪽)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지난 4일 부산 서면 ‘젊음의거리’에서 ‘사진 찍고 싶으면 말씀 주세요’라고 적힌 빨간색 후드티를 입고 한 지지자의 사진 요청에 응하는 모습.
부산·정읍 연합뉴스

20대 대선을 90여일 앞둔 상황에서 양당 대선후보 간에 유례없는 지지율 박빙이 이어지자 후보들이 연일 몸을 낮추는 모양새다. 연일 계속된 사과에 힘입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지지율이 최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따라잡은 조사 결과가 속속 나오고 있는 가운데, 윤 후보는 “더 낮은 자세로 선거 운동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5일 정치권에 따르면 최근 이 후보는 강성 이미지를 탈피하기 위해 여론에 발맞춰 주요 공약을 후퇴시키기도 하고, 국민들에게 사죄의 큰절을 하는 등 ‘저자세 행보’를 이어 가고 있다. 이 후보는 지난 2일 한국방송기자클럽토론회에서 이른바 ‘조국 사태’를 민주당이 국민들에게 비판받는 근본 문제 중 하나로 지목하며 사과했고, 전날 전북 김제에서도 “국민이 잘못됐다고 하면 잘못된 것”이라며 거듭 고개를 숙였다.

지난 3일에는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으로 영입한 조동연 서경대 군사학과 교수가 사생활 논란 끝에 사의를 표명하자 “모든 책임은 후보인 제가 지겠다”며 몸을 낮췄다. 아울러 여론조사에서 부정적 기류가 감지된 국토보유세와 전 국민 재난지원금 등에서 물러서고, 자만했던 민주당에서 벗어나겠다며 당·선대위 쇄신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이에 윤 후보와 한때 10% 포인트 이상 격차가 벌어졌던 이 후보의 지지율이 반등세를 보이며 최근 대다수 여론조사에서 양 후보의 지지율이 박빙의 경합 국면으로 접어든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윤 후보는 최근 컨벤션효과가 사라지고 선대위 내홍이란 악재가 겹치며 지지율이 하락하자 이 후보처럼 저자세 전략으로 돌아선 모양새다. 윤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선대위 구성 과정에서 본의 아니게 많은 진통이 있었고, 당원과 국민께 불안과 걱정을 끼쳐 드렸다”면서 “송구스러운 마음에 고민을 거듭한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많은 분들이 이제 정권을 바꿀 일만 남았다고 하신다”며 “그러나 자만하지 않겠다. 더 낮은 자세로 선거 운동에 임하겠다”고 했다.

윤 후보는 최근 당무를 거부하며 극단으로 치닫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의 갈등을 지난 3일 ‘울산 회동’으로 가까스로 봉합했다. 같은 날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도 총괄선대위원장직 수락 의사를 전격 밝히며 선대위는 파국을 면했다.

그러나 최근 한 여론조사에서는 이 후보와 윤 후보 간 지지율이 동률로 나타나는 등 지지율 초접전 상황이 지속되자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약간의 방심으로도 승기를 놓칠 수 있다는 긴장감이 팽배한 상황이다. 윤 후보 측은 ‘원팀’ 선대위와 낮은 자세로 최근 갈등 국면에서 잃어버린 지지층 회복에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이혜리 기자 hyerily@seoul.co.kr
2021-12-06 3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