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급성 백혈병 초등생 딸 도와주세요”…A형 혈소판 헌혈 호소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2-05 22:24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사랑의 헌혈 캠페인 ‘제42회 동의가족 이웃사랑 헌혈릴레이’ 행사가 열린 22일 부산 부산진구 동의대 내 헌혈의 집에서 대학생들이 헌혈하고 있다. 2021.11.22  연합뉴스

▲ 사랑의 헌혈 캠페인
‘제42회 동의가족 이웃사랑 헌혈릴레이’ 행사가 열린 22일 부산 부산진구 동의대 내 헌혈의 집에서 대학생들이 헌혈하고 있다. 2021.11.22
연합뉴스

급성 백혈병 진단을 받은 어린이의 부모가 투병 과정에서 필요한 ‘RH+ A형 혈소판’ 헌혈을 호소하고 나섰다.

5일 경북 칠곡군에 사는 초등학교 6학년 J양 부모에 따르면 J양은 지난달 24일 학교에서 호흡 곤란, 어지럼증 등을 느껴 쓰러졌다. 학교 보건교사가 학부모에게 “따님이 학교에서 갑자기 쓰러졌다”고 연락했다.

학교에서 쓰러진 뒤 지난달 25일 구미의 한 병원을 찾은 J양은 피 검사 등을 받은 결과 혈소판 등의 상태가 좋지 않았고, 대구의 칠곡경북대병원으로 이송된 뒤 지난달 27일 급성 백혈병 진단을 받았다.

J양은 지난 1일부터 항암치료를 받고 있으나 A형 혈소판이 크게 부족한 상태다. 항암치료를 시작한 후 구토하고 많이 힘들어한다고 J양의 가족은 전했다.

J양의 부모는 딸의 병세를 늦추고 원활한 치료를 위해서 RH+ A형 혈소판의 꾸준한 공급이 필수적이라며 도움을 요청했다.

J양 어머니는 “치료를 위해 응급 혈소판을 구하고 있다”며 “코로나19 때문에 사람들이 헌혈을 기피한다고 들었지만 부디 헌혈에 동참해 달라”고 호소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