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2000년대도 2020년대도 ‘메시 시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2-01 02:00 축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009년 시작으로 7번째 발롱도르

코파 우승으로 ‘메이저 무관’ 징크스 날려
“2년 전 수상이 끝일 줄 알았는데 놀랍다”
레반도프스키 꺾고 호날두와 격차 벌려

가장 환한 ‘7번째 미소’ 리오넬 메시가 30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샤틀레 극장에서 열린 발롱도르 시상식에서 2021년 수상자로 선정된 뒤 트로피를 들고 활짝 웃고 있다.  파리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가장 환한 ‘7번째 미소’
리오넬 메시가 30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샤틀레 극장에서 열린 발롱도르 시상식에서 2021년 수상자로 선정된 뒤 트로피를 들고 활짝 웃고 있다.
파리 AFP 연합뉴스

리오넬 메시(34·파리 생제르맹)가 개인 통산 7번째 발롱도르를 수상하며 ‘21세기 최고 선수’임을 증명했다.

메시는 30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2021 발롱도르 시상식에서 남자 선수 부문 발롱도르의 영광을 안았다. 메시는 기자단 투표에서 613점을 받아 580점을 받은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바이에른 뮌헨)를 따돌렸다. 첼시 미드필더 조르지뉴가 3위, 레알 마드리드 공격수 카림 벤제마가 4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메시는 개인 통산 7번째 발롱도르를 수상했다. 지난 10년 동안 발롱도르는 2018년 루카 모드리치(레알 마드리드)를 제외하면 메시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번갈아 차지했다. 메시는 2009~2012년, 2015년, 2019년에 발롱도르에 올랐다. 호날두는 2008년, 2013~2014년, 2016~2017년에 총 5차례 받았다. 올해는 메시가 주인공이 되며 호날두와의 격차를 더욱 벌렸다.
지난 6차례 리오넬 메시의 발롱도르 수상 모습. 파리 AFP 연합뉴스

▲ 지난 6차례 리오넬 메시의 발롱도르 수상 모습.
파리 AFP 연합뉴스

메시는 지난여름 코파 아메리카(남미축구선수권대회)에서 독보적인 활약으로 득점왕, 도움왕, 최우수선수상(MVP)을 휩쓸며 발롱도르를 점찍었다. 그는 아르헨티나를 우승으로 이끌며 유일한 흠이었던 ‘메이저 대회 무관’ 징크스를 날렸다. 메시는 “2년 전 수상했을 때가 마지막인 줄 알았는데 다시 이 자리에 서게 돼 매우 놀랍다”며 “코파 아메리카 우승이 이번 수상의 ‘열쇠’가 된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분데스리가 최고 골잡이 레반도프스키는 이번에도 불운을 떨치지 못했다. 그는 지난 시즌 41골로 게르트 뮐러의 한 시즌 최다 골 기록(40골)을 49년 만에 갈아치웠지만 지난해 코로나19로 시상식이 아예 열리지 않았다. 메시는 “지난 발롱도르는 레반도프스키가 수상했어야 한다는 사실에 모두가 동의한다”며 “코로나19로 이 상을 받을 수 없었지만 그는 이 트로피를 가질 자격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찬사를 보냈다.

시상식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호날두는 발롱도르 주최사인 프랑스 축구 잡지 프랑스풋볼의 편집인 파스칼 페레를 비난했다. 호날두는 “지난주 페레가 내 유일한 야망이 메시보다 더 많은 발롱도르를 받는 것이란 거짓말을 했다”며 “내 이름을 팔아 행사를 홍보했다”고 분노했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2021-12-01 25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