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현대ENG·현대건설, 2조원대 사우디 가스플랜트 수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1-30 15:07 부동산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지난 29일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진행된 ‘사우디 자푸라 가스처리시설’ 계약체결식에서 김창학(왼쪽) 현대엔지니어링 사장과 압둘카림 알감디 아람코 부사장이 서명을 마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 29일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진행된 ‘사우디 자푸라 가스처리시설’ 계약체결식에서 김창학(왼쪽) 현대엔지니어링 사장과 압둘카림 알감디 아람코 부사장이 서명을 마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제공

현대엔지니어링과 현대건설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2조원 규모의 초대형 가스플랜트 건설 사업 수주에 성공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현대건설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사우디 국영석유회사 아람코가 발주한 사우디 자푸라 가스처리시설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30일 밝혔다.

수주금액이 한화로 2조원에 달하는 대형 프로젝트다. 회사별 지분율은 주관사인 현대엔지니어링이 55%, 현대건설이 45%다.

사우디 자푸르 가스처리시설 프로젝트는 사우디 담만 남서쪽 150km 지점에 자푸라 가스전에서 생산되는 가스를 처리하는 설비와 황회수설비를 건설하는 것이다. 현대엔지니어링과 현대건설은 합작사(JV)를 만들어 황회수설비 패키지와 유틸리티 기반시설 건설을 맡는다.
현장 위치도. 현대엔지니어링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현장 위치도. 현대엔지니어링 제공

양사는 최근 대형 프로젝트에 동시에 참여하며 잇달아 수주에 성공하고 있다. 앞서 2016년 29억달러 규모의 ‘쿠웨이트 알주르 LNG 수입 터미널 프로젝트’를 공동 수주해 최근 성공적으로 준공했고, 이라크 카르발라 정유공장 프로젝트에도 공동으로 참여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최근 기본설계(FEED) 분야의 기술경쟁력과 사업수행 경험을 바탕으로 FEED와 EPC(설계·조달·시공) 연계 수주를 확대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시장 다변화 전략이 성공적으로 자리 잡고 있으며, 전통적 수주 텃밭인 중동지역에서 현대의 기술력과 사업수행능력을 인정받아 초대형 프로젝트를 수주한데 의미가 크다”며 “현대건설과 현대엔지니어링 JV의 시너지를 바탕으로 발주처 아람코와 신뢰를 쌓고 성공적인 사업수행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