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당신의 얼굴, 2억원에 파시겠습니까” 로봇의 제안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1-30 10:43 IT·인터넷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위 사진은 본 기사와 관련없음. 123rf

▲ 위 사진은 본 기사와 관련없음. 123rf

로봇에게 ‘진짜 사람’의 얼굴을 빌려주는 대가로 한화 약 2억원을 지불하겠다는 로봇 업체가 등장했다. 빌려주는 기한은 ‘영원히’다.

지난 29일 러시아의 로봇 제조업체 프로모봇(Promobot)은 오는 2023년부터 호텔, 쇼핑몰, 공항에서 사용될 차기 ‘휴머노이드 로봇’의 얼굴을 찾고 있다.

‘친절하고 친근한 얼굴’을 가진 사람이라면 누구나 지원 가능하다. 성별은 물론 나이 제한도 없다.

프로모봇은 적합한 인물이 나타날 시 해당 지원자에게 20만 달러(한화로 약 2억 3800만원)를 지불한다고 밝혔다. 대신 영원히 얼굴을 ‘빌려준다’는 데 동의해야 한다. 여기에 동의하게 되면 자신과 똑같은 얼굴을 한 수십·수백여 개의 로봇이 만들어진다.

프로모봇에 따르면, 해당 로봇은 익명의 미국 회사에서 의뢰한 제품이다. 북미와 중동 전역의 공항, 쇼핑몰 및 소매점에 투입될 예정이다.
휴머노이드 로봇과 실제 인간 모델. 프로모봇 캡처

▲ 휴머노이드 로봇과 실제 인간 모델. 프로모봇 캡처

로봇 제조업체가 얼굴 사용에 대한 권리를 지불하겠다고 제안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19년엔 한 로봇 회사가 얼굴을 제공한 지원자에게 1억 5900만원을 보상해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휴머노이드 로봇에 대한 수요는 갈수록 커지고 있다. 세계로봇연맹(IFR)에 따르면 2019년 세계 로봇 시장 규모는 37조원에 달한다. 이 가운데 제조용 로봇이 차지하는 규모가 16조원, 나머지 21조원은 서비스용 로봇의 몫이었다. 로봇이 인간의 자리를 대체하는 영역이 점점 커지고 있는 것이다.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