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닷새 만에 재선출, 스웨덴 사상 첫 여성 총리 뚝심의 승리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1-30 09:28 유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지난 24일(이하 현지시간) 스웨덴 사상 첫 여성 총리로 선출됐다가 몇 시간 만에 사퇴했던 마그달레나 안데르손 사회민주당 대표가 29일 단독 정부 구성 계획을 내걸고 총리 선출 투표를 통과한 뒤 기자회견을 갖고 소감을 밝히고 있다. 스톡홀름 TT 통신 로이터 연합뉴스

▲ 지난 24일(이하 현지시간) 스웨덴 사상 첫 여성 총리로 선출됐다가 몇 시간 만에 사퇴했던 마그달레나 안데르손 사회민주당 대표가 29일 단독 정부 구성 계획을 내걸고 총리 선출 투표를 통과한 뒤 기자회견을 갖고 소감을 밝히고 있다.
스톡홀름 TT 통신 로이터 연합뉴스

지난 24일(이하 현지시간) 스웨덴 역사상 처음 여성 총리로 선출됐다가 연립정부 내 갈등 탓에 몇 시간 만에 물러났던 마그달레나 안데르손 사회민주당 대표가 29일 총리로 다시 선출됐다. 연정 구성 대신 자신이 이끄는 사회민주당 단독 정부를 세우겠다는 뚝심이 관철돼 ‘불도저’ 별명대로였다.

로이터와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안데르손 대표는 이날 의회 총리 인준 투표에서 전체 349개 의석 가운데 찬성 101표를 획득해 기권 75표, 반대 173표에도 불구하고 총리로 다시 선출됐다. 이 나라의 총리 후보는 의회의 과반 지지를 받을 필요가 없고 단지 과반인 175명이 반대하지 않으면 인준된다는 규정에 따라 다시 당선됐다. 안데르손 대표의 사회민주당은 의회에서 100석을 차지하고 있다.

안데르손 대표는 지난 24일 총리로 선출됐으나 연정에 참여한 녹색당이 함께 마련한 예산안 부결을 이유로 연정에서 탈퇴하자 총리 선출 7∼8시간 만에 사퇴한 바 있다.

안데르손 대표는 인준 투표 후 기자회견에서 “누군가는 총리가 돼야 하고 다른 대안이 없는 것처럼 보인다”며 “모든 소수 정부와 마찬가지로 우리도 의회의 다른 정당들과 협력을 모색할 것이며 그럴 좋은 기회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사회민주당은 다른 정당과 큰 차이가 나는 최대 정당”이라며 “우리는 다른 정당과 오랜 협력의 전통이 있고 스웨덴을 이끌어가기 위해 필요한 일을 한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안데르손 총리 정부는 앞으로 그가 내각 구성을 발표한 뒤 국왕이 주재하는 국가평의회 회의를 거쳐 출범하게 된다.

그러나 제1야당 보수당의 울프 크리스테르손 대표는 안데르손 총리 정부를 ‘9개월짜리 과도 정부’라며 “내년 9월 총선 때까지 많은 것을 이루는 것은 불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블룸버그와 로이터 통신은 집권 사회민주당의 의석 점유율이 3분의 1에 못 미치고 좌파와 우파가 대결해온 의회에서 포퓰리즘 성향의 반(反)이민 정당인 스웨덴민주당이 65석을 차지하며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어 안데르손 총리 정부가 앞으로 많은 도전에 직면할 것으로 내다봤다.

안데르손이 총리로 취임하면 카트린 야콥스도티르 아이슬란드 총리,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 산나 마린 핀란드 총리와 더불어 북유럽 4개국 정부 모두 여성 총리가 이끌게 됐다. 노르웨이는 8년 동안 여성 총리인 에르나 솔베르그가 이끌었으나 지난 9월 총선에서 패배하면서 사임했다.

남동부의 대학 도시 웁살라 출신인 안데르손은 유년 시절 수영 선수로 이름을 알렸다. 고교 입학 후 경제학에 관심을 갖게 돼 수영 선수를 그만두고 스톡홀름경제대에 입학했다. 이곳에서 경제학 석사, 박사 과정을 마친 후 오스트리아 빈 대학과 미국 하버드대에서 경제학을 연구했다. 세무 분야가 주 전공이다.

1996년 당시 예란 페르손 총리의 자문역으로 정치에 입문한 후 스테판 뢰벤 (64) 총리 내각에서 2014년 재무장관으로 발탁됐다. 좌파 성향의 사민당 소속이지만 무리한 재정이나 복지 확대에는 반대하는 입장으로 알려졌다. 강력한 추진력을 가져 ‘불도저’란 별명을 얻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