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전두환 살인자” 외치다 끌려나가고… 빈소 한쪽선 “용맹 장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1-26 18:30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장례식장 안팎서 소동

정장 입은 조문객 식장서 “살인자”
진보단체 전씨 사저 찾아가 “학살자”
보수단체 “5·18 무관 전두환 국가장해야”
전두환 빈소 찾아 거수경례하는 조문객들 26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전두환 전 대통령 빈소를 찾은 조문객들이 거수경례를 하고 있다. 2021.11.26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전두환 빈소 찾아 거수경례하는 조문객들
26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전두환 전 대통령 빈소를 찾은 조문객들이 거수경례를 하고 있다. 2021.11.26 뉴스1

전두환 규탄하는 서대문 시민단체 회원들 서대문구에서 활동하는 시민단체 회원들이 26일 서울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전 씨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5?18 진상규상 규명을 끝까지 할 것과 추징금을 그의 가족들이 지급할 것을 촉구하는 피켓을 전 씨 자택 앞에 붙이고 있다. 2021.11.2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전두환 규탄하는 서대문 시민단체 회원들
서대문구에서 활동하는 시민단체 회원들이 26일 서울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전 씨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5?18 진상규상 규명을 끝까지 할 것과 추징금을 그의 가족들이 지급할 것을 촉구하는 피켓을 전 씨 자택 앞에 붙이고 있다. 2021.11.26 연합뉴스

전두환 전 대통령 사망 나흘째인 26일 전씨 빈소에서는 한 조문객이 “전두환 살인자”라고 외치는 등 크고 작은 소란이 이어졌다. 진보단체들은 전씨의 사저로 몰려가 대문에 학살자라는 종이 팻말을 붙이며 비난했다. 반면 보수단체들은 “5·18과 상관 없는 전두환은 국가장을 해야 한다”고 명복을 기원했다.  

정장을 입은 60대 안팎의 남성 조문객은 이날 오후 4시 46분쯤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살인자”라고 외쳤다가 장례식장 관계자들에 의해 밖으로 끌려 나갔다. 이후 5분간 유튜버들끼리 고성을 지르는 소란이 벌어지기도 했다.

오후 12시 50분쯤에는 전씨 빈소 앞에서 한 노인이 종이를 펼쳐놓고 붓으로 ‘용맹장군’ 등 글씨를 쓰기도 했다. 보안 요원들의 제지에도 멈추지 않아 경찰이 출동했으나 연행되지는 않았다.

오후 1시에는 ‘518역사왜곡진상대책국민연합’ 회원들이 “전두환은 5·18과 관련 없다”, “전두환은 국가장해야 한다” 등의 발언을 이어갔다.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이 2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전두환 전 대통령 빈소에서 조문하고 있다. 2021.11.24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이 2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전두환 전 대통령 빈소에서 조문하고 있다. 2021.11.24
뉴스1

전두환 규탄 기자회견 하는 서대문 시민단체 회원들 서대문구에서 활동하는 시민단체 회원들이 26일 서울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전 씨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통해 5.18 진상규상 규명은 끝까지 이루어져야 하며 전씨의 추징금은 그의 가족들이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21.11.2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전두환 규탄 기자회견 하는 서대문 시민단체 회원들
서대문구에서 활동하는 시민단체 회원들이 26일 서울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전 씨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통해 5.18 진상규상 규명은 끝까지 이루어져야 하며 전씨의 추징금은 그의 가족들이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21.11.26 연합뉴스

민주노총·진보당, 사저 앞에서
“전두환 생 마감할 곳은 감옥”


서울 서대문구에서 활동하는 진보 성향 시민단체들은 전씨 사저 앞에서 전씨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기자회견 후 전씨 사저 대문 위에 ‘학살자’ 등이 적힌 종이 팻말을 붙였다.

민주노총 서울본부 서부지역지부, 서부지역노점상연합회 진보당 서대문구위원회 등은 이날 오후 서대문구 연희동 사저 앞에서 “전두환이 생을 마감해야 할 곳은 감옥이지 이곳 서대문구가 아니었다”면서 “서대문 주민들은 전두환의 죽음에 분노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단체들은 “전두환은 민주화의 열망을 무참히 짓밟고, 군부 쿠데타로 정부를 찬탈하고 군홧발로 광주 시민들을 무참히 짓밟았다”면서 “전두환은 죽더라도 5·18 광주의 진실은 사라지지 않는다. 전두환을 역사의 심판대에서 처벌하고 추징금 환수 역시 재산 몰수로 마지막까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학살자 전두환은 전 재산이 고작 29만원이라며 이곳 연희동에서 호화로운 생활을 누리고 경찰 경호까지 받았다”면서 “독립운동의 역사와 1987년 6월 항쟁의 역사가 살아 숨 쉬는 이곳 서대문구의 치욕”이라고 했다.
전두환 규탄하는 서대문 시민단체 회원들 서대문구에서 활동하는 시민단체 회원들이 26일 서울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전 씨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5?18 진상규상 규명을 끝까지 할 것과 추징금을 그의 가족들이 지급할 것을 촉구하는 피켓을 전 씨 자택 앞에 붙이고 있다. 2021.11.2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전두환 규탄하는 서대문 시민단체 회원들
서대문구에서 활동하는 시민단체 회원들이 26일 서울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전 씨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5?18 진상규상 규명을 끝까지 할 것과 추징금을 그의 가족들이 지급할 것을 촉구하는 피켓을 전 씨 자택 앞에 붙이고 있다. 2021.11.26 연합뉴스

전두환 집 앞에 규탄 피켓 붙이는 서대문 시민단체 회원들 서대문구에서 활동하는 시민단체 회원들이 26일 서울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전 씨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5.18 진상규상 규명을 끝까지 할 것과 추징금을 그의 가족들이 지급할 것을 촉구하는 피켓을 전 씨 자택 앞에 붙이고 있다. 2021.11.2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전두환 집 앞에 규탄 피켓 붙이는 서대문 시민단체 회원들
서대문구에서 활동하는 시민단체 회원들이 26일 서울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전 씨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5.18 진상규상 규명을 끝까지 할 것과 추징금을 그의 가족들이 지급할 것을 촉구하는 피켓을 전 씨 자택 앞에 붙이고 있다. 2021.11.26 연합뉴스

예비역 장성단체 성우회 회장단 조문
“대통령님 머리 숙여 명복 기원”


반면 예비역 장성 단체인 ‘성우회’의 회장단은 전씨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성우회에 따르면 이종옥 회장(예비역 육군대장)을 비롯한 회장단은 전날 오전 전씨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했다.

성우회는 “회원 일동은 고 전두환 전 대통령님의 명복을 머리 숙여 기원한다”고 밝혔다.

육사 11기인 전씨는 군부 내 사조직 ‘하나회’를 중심으로 한 신군부 세력과 함께 정권 찬탈을 위한 군사 쿠데타를 일으켰다.

이종옥 회장은 육사 24기로 한미연합사 부사령관을 지냈고 2019년부터 성우회장을 맡고 있다. 성우회는 지난 10월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빈소도 조문했다. 1989년 창립한 군 예비역 장성의 비영리 친목 단체인 성우회는 고(故) 백선엽 장군이 초대 회장을 지냈다.

전씨 장례는 27일 오전 발인과 영결식이 치러지며, 서울추모공원에서 시신을 화장한 뒤 유해는 연희동 자택으로 옮겨져 임시 안치된다. 장지는 정해지지 않았다. 
조문하는 오명 전 부총리 26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전두환 전 대통령 빈소에서 오명 전 부총리가 조문하고 있다 .  2021.11.2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문하는 오명 전 부총리
26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전두환 전 대통령 빈소에서 오명 전 부총리가 조문하고 있다 . 2021.11.26 연합뉴스

조문객 맞는 전재용-전재만 26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전두환 전 대통령 빈소에서 전씨의 차남 재용, 삼남 재만 씨가 조문객들을 맞이하고 있다. 2021.11.26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문객 맞는 전재용-전재만
26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전두환 전 대통령 빈소에서 전씨의 차남 재용, 삼남 재만 씨가 조문객들을 맞이하고 있다. 2021.11.26 뉴스1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