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지옥 공개’ 넷플릭스는 ↑, ‘개점 효과’ 디즈니+는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1-26 09:37 경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국내 출시 OTT 사용자수 분석

이달 12일 국내에 상륙한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디즈니+가 첫날 ‘반짝’ 인기 이후 사용자수가 소폭 하락세를 보였다. 반면 넷플릭스는 신작 ‘지옥’의 인기에 힘입어 빠른 상승세가 나타났다. 아직까지 디즈니+가 국내 시장 1위 넷플릭스의 대항마로 자리잡기는 시일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제공

▲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제공

모바일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 아이지에이웍스의 모바일인덱스가 발표한 ‘디즈니+ 출시 초반 성적 분석’ 리포트에 따르면 디즈니+는 출시 첫날인 이달 12일 일사용자수(DAU)가 59만 3066명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날이 갈수록 감소세를 이어가면서 9일가량 지난 이달 21일 기준 DAU는 39만 9426명으로, 첫날 대비 32.7% 감소했다.

이에 반해 넷플릭스는 12일 기준 305만 5676명에서 21일 기준 395만 5517명으로 29.4% 늘었다. 특히 넷플릭스 신작 ‘지옥’이 공개된 19일 250만 700명으로, 전일 대비 30만명 이상 늘어난 것이 분기점이었다.

11월 셋째주 기준 주요 OTT 앱의 1인당 평균 사용시간은 토종 OTT인 웨이브가 236.80분으로 가장 길었고, 뒤이어 넷플릭스(191.35분), 티빙(186.73분), 쿠팡플레이(103.35분), 디즈니+(100.18분) 순으로 이어졌다.

디즈니+와 넷플릭스를 교차로 사용하는 이용자 수는 65만 5609명으로, 디즈니+ 단독 사용자(57만 7707명)보다 많았다. 넷플릭스 단독 사용자는 749만 8743명으로 집계됐다.



나상현 기자 greentea@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