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칼 빼 든 신동빈… 계열사 대표에 경쟁사 출신 수혈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1-26 01:12 기업·산업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롯데 수장 절반 교체, 4개 BU 체제 폐지
‘쇼핑’ 대표에 홈플러스 출신 김상현씨
‘백화점’ 대표엔 신세계서 온 정준호씨
호텔군 총괄대표에 안세진씨 전격 발탁

김상현 롯데쇼핑 대표이사

▲ 김상현 롯데쇼핑 대표이사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결국 칼을 빼 들었다. 그룹 주요 계열사 수장의 절반을 교체하고 ‘정통 롯데맨’ 대신 홈플러스, 신세계 등 경쟁사 출신 전문가를 과감하게 수혈했다. 아울러 2017년부터 유지해 온 유통, 화학, 식품, 호텔·서비스 등 4개 사업부문(BU) 체제도 4년 만에 폐지했다.

25일 롯데는 계열사별로 이사회를 열고 정기임원 인사안과 조직 개편안을 의결했다. 이번 인사에 대해 신 회장은 변화와 혁신을 주도할 ‘초핵심 인재 확보’를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적 부진이 길어지고 이를 만회할 새로운 동력을 찾지 못한 데 따른 절박감이 반영됐다는 평가다.

이에 롯데는 핵심 계열사인 유통 부문 수장에 처음으로 외부 인사를 기용하는 등 그룹의 오랜 ‘순혈주의’를 깼다.

먼저 롯데쇼핑 대표이사에 P&G 출신인 김상현(58) 전 홈플러스 대표를 선임했다. 1979년 롯데쇼핑 설립 이후 외부 인사가 대표를 맡은 건 42년 만이다.
정준호 롯데백화점 대표

▲ 정준호 롯데백화점 대표

롯데백화점 대표에는 신세계 출신인 정준호(56) 롯데지에프알(GFR) 대표를 내정했다. 정 대표 역시 20년간 신세계에 몸담았던 ‘비(非) 롯데맨’ 출신이다. 정 신임 대표는 롯데쇼핑이 2018년 패션 사업 강화를 위해 영입됐다.

유통 BU와 롯데쇼핑, 롯데자산개발 대표를 맡았던 강희태 부회장은 지속된 실적 악화와 온라인 사업 부진에 대한 책임을 지고 퇴진했다. 호텔과 면세점 사업 담당해 온 이봉철 호텔·서비스 BU장도 매출 급감에 대한 책임을 물어 교체됐다.
안세진 호텔롯데 총괄대표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안세진 호텔롯데 총괄대표

새로운 호텔군 총괄대표로는 모건스탠리 프라이빗 에쿼티(PE)의 안세진(57) 놀부 대표를 발탁했다. 현재 화학 BU장인 김교현(64) 사장과, 롯데지주 이동우(61) 사장은 부회장으로 각각 승진했다.

한편 롯데는 기존 BU 체제도 폐지하고 계열사를 사업군별로 묶는다. 이 가운데 식품, 쇼핑, 호텔, 화학 사업군은 1인 총괄 대표가 있는 HQ 조직으로 바꾼다. 기존 조직에서는 의사결정 과정의 단계가 많아 사업 실행력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명희진 기자 mhj46@seoul.co.kr
2021-11-26 1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