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中 공산당보다 우리가 오래 가” 하루 만에 사과한 JP모건 CEO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1-25 17:34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제이미 다이먼 JP모건체이스 최고경영자(CEO). 서울신문 DB

▲ 제이미 다이먼 JP모건체이스 최고경영자(CEO). 서울신문 DB

미국 최대 투자은행인 JP모건체이스를 이끄는 제이미 다이먼(사진) 최고경영자(CEO)가 중국 공산당에 뼈 있는 농담을 던졌다가 하루 만에 사과했다. 향후 회사의 명운을 가를 본토 투자 사업에 먹구름이 낄 것을 우려해서다.

24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다이먼 CEO는 전날 미 명문대인 보스턴 칼리지에서 열린 행사에서 “중국 공산당이 창당한 1921년부터 JP모건은 중국에서 영업을 시작했다”며 “우리가 (중국 공산당보다) 더 오래갈 것으로 자신한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에서는 이런 말을 할 수 없다. 그들(공산당)은 내가 하는 말을 어떻게든 듣고 있을 것”이라고도 했다.

그의 발언은 블룸버그통신의 보도로 세상에 알려졌다. 파장이 커지자 곧바로 다이먼 CEO는 회사 대변인을 통해 “후회한다”고 밝혔다.

그는 성명에서 “우리 회사의 힘과 능력을 강조하려다가 실언을 했다. 그런 말을 하지 말았어야 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다른 나라와 외국 지도부에 경솔하거나 무례하게 발언하면 안 된다는 점을 알고 있다. 중국과의 건설적이면서도 세부적인 경제 대화를 지지한다”고 덧붙였다.

JP모건은 올해 초 중국에서 자기자본만으로 자산운용사를 세울 수 있도록 허가를 받았다. 전 세계 주요 투자은행 가운데 처음이다. 만약 중국 지도부가 다이먼 CEO의 농담을 문제 삼아 해당 허가를 취소하면 JP모건은 타격이 예상된다.
제이미 다이먼 CEO. 서울신문 DB

▲ 제이미 다이먼 CEO. 서울신문 DB





베이징 류지영 특파원 superryu@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