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성공한 쿠데타’ 사과 없이 복귀 추진 조송화… 전현감독 막장 폭로전… 어쩔 줄 모르는 IBK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1-25 04:50 배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무단이탈 여자배구판 점입가경

조, 선수 서면동의 필요한 임의해지 거부
기업銀, 잔여 연봉 주더라도 해지 방침
대립 계속 땐 KOVO 상벌위行 가능성
서남원 “폭언 안 했다”… 진실게임 양상

조송화

▲ 조송화

선수단을 무단 이탈해 논란을 일으킨 프로배구 여자부 IBK기업은행 조송화의 거취를 놓고 구단이 쩔쩔매고 있다.

앞서 징계성 임의해지를 결정한 기업은행은 조송화가 복귀로 마음을 바꾸면서 난감한 상황에 부닥쳤다. 24일 구단 관계자에 따르면 구단과 조송화는 애초 구두로 임의해지에 합의했지만, 복귀로 마음을 바꾸면서 현재 서면계약서 작성을 거부하고 있다. 선수 권익을 위해 지난 9월부터 바뀐 임의해지 제도는 선수의 서면 동의가 필수다.

지난 23일 한국배구연맹(KOVO)으로부터 임의해지 서류 미비로 망신을 당한 기업은행은 일단 조송화의 서면 동의를 설득한다는 계획이다. 임의해지는 3년간 다른 팀으로 이적할 수 없고 잔여 연봉을 받을 수 없다. 현재 조송화는 코트 복귀를 희망하기 때문에 가능성은 크지 않다.

기업은행은 계약해지도 고려하고 있다. 계약해지는 잔여 연봉이 지급되고 다른 구단으로 이적할 수 있다. 구단은 잔여 연봉을 지급하고서라도 조송화의 복귀를 막겠다는 입장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이미 심리적으로 무너진 선수에게 서면 동의서를 쓰라고 강요하는 게 현실적으로 어려운 점도 있다”고 말했다.

양측의 입장이 계속 평행선을 달리면 KOVO 상벌위원회에 계약해지에 대한 조정을 요청할 수 있다. 하지만 KOVO도 이런 경우가 처음이라 난감하긴 마찬가지다. KOVO 관계자는 “시즌 전이라면 계약과 관련해 상벌위에서 분쟁을 해결할 수 있는 장치가 있다”며 “하지만 시즌 도중에 계약해지 건으로 상벌위를 연 적은 없다. 기업은행 요청이 오면 조정이 가능한지 검토해 보겠다”고 말했다.

이러는 동안 사태는 막장 폭로전으로 치닫고 있다. 팀을 이탈했다가 복귀한 김사니 감독대행은 지난 23일 서남원 전 감독으로부터 폭언과 입에 담지 못할 모욕적인 말을 들었다고 폭로했다. 반면 서 전 감독은 “폭언을 했다는 말에 동의할 수 없다”고 반박해 진실 게임으로 번지는 모습이다. 정작 사태의 가장 큰 책임이 있는 조송화는 여전히 사과와 해명 없이 복귀만을 바라고 있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2021-11-25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