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韓, 印尼에 요소수 수출확대 요청...기후환경 협력에 잰걸음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1-07 16:07 환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인도네시아와 수상태양광사업 논의...요소수 수출물량 확대 요청
中, 미세먼지 포함 기후정책 논의...한중연합환경연구실험실 활용 합의

기후변화 당사국총회 열렸지만 기후변화 최악 예상 UN 제공

▲ 기후변화 당사국총회 열렸지만 기후변화 최악 예상
UN 제공

지난달 31일부터 오는 12일까지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리고 있는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 참가한 한국이 주요 국가와 국제기구들과 기후, 환경협력 강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환경부는 인도네시아, 글로벌녹색성장기구(GGGI)와 환경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하는 한편 프랑스, 몽골, 베트남, 인도, 중국, 미국 등 9개국 환경관련 장·차관과 아시아개발은행, 유엔해비타트 등 3개 국제기구 사무총장과 면담하는 등 활발한 양자협력을 진행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한경애 환경부 장관은 지난 2일 바르바라 퐁필리 프랑스 생태전환부 장관과 양자회담을 갖고 탄소중립 이행을 위한 재생에너지 전환 및 확대방안을 논의하고 전 세계 기후행동을 촉구하기 위한 신뢰성 있는 기후재원 마련 중요성에 공감하는 한편 프랑스가 주도하고 있는 생물다양성보호지역 확대에 협력을 약속했다.

몽골과는 한·몽 환경정책협의체를 통해 기후변화, 대기질, 폐기물 분야를 포괄하는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을 합의하고 생물다양성 보존, 토양회복, 대기오염 저감 등에 대한 지속 협력을 논의했다. 베트남과는 수자원의 지속가능한 관리, 고형폐기물 관련 협력방안 논의와 함께 베트남 생물다양성 전시교육센터의 성공적 건립과 운영을 위한 한국의 축적된 경험과 전문성을 기반으로 협력모델을 만드는 등 적극적으로 협력키로 했다.

한국의 신남방정책 핵심 협력국가인 인도네시아와는 수상태양광사업 등 다양한 물분야 협력을 강화키로 했고 인도네시아 수도 이전에 있어 한국의 정보통신기술 기반 스마트도시설계 경험을 공유할 예정이다. 두 나라는 실질적 성과 도출을 위해 공동협의위원회를 구성해 지속적 환경정책 공유 및 이행점검을 추진키로 했다. 특히 한국은 최근 발생한 요소수 수급불균형 해소를 위해 중국에 이어 두 번째로 한국에 요소수출이 많은 인도네시아의 수출물량 확대를 요청했다.

지난 4일에는 중국 생태환경부 차관과 만나 동북아 호흡공동체로서 양국이 미세먼지 뿐만 아니라 기후정책 등 환경협력 분야를 확대해 나가는데 한중환경협력센터와 중국환경과학원 내에 올해 완공 예정인 한중연합환경연구실험실을 적극 활용키로 합의했다.

한편 한 장관은 지난 4일 한국홍보관에서 열린 ‘기후교육! 탄소중립을 향한 핵심역할과 과제’에 참여해 미래세대가 탄소중립 사회 실혐을 위해 끊임없이 목소리를 내줄 것을 요청하고 정부는 탄소중립 정책을 통해 미래세대 기대에 부응하겠다고 약속했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