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kt·삼성 우승 가릴 ‘킹 메이커’ NC, 누구의 깐부가 될까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0-28 02:39 야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kt 3연전·삼성 2연전 ‘클라이막스’

5위 SSG와 1경기 차… 총력전 불가피
2년 전 두산전처럼 상대 운명도 결정
이동욱 감독 “한 경기 한 경기가 결승”
NC 다이노스 선수들이 27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kt 위즈전에서 승리한 후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 NC 다이노스 선수들이 27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kt 위즈전에서 승리한 후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프로야구의 ‘킹’이었던 NC 다이노스가 이번 시즌에는 ‘킹 메이커’가 됐다. 마지막 잔여 경기가 하필 1위를 다투는 kt 위즈, 삼성 라이온즈와 편성돼 있어 운명의 주사위를 손에 쥔 NC가 누구의 ‘깐부’가 될지 주목된다.

NC는 27~28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더블헤더 포함 kt와 3연전에 이어 29~30일에는 삼성과 2연전을 치른다. 27일 kt를 9-6으로 꺾고 5강 희망을 이어간 NC 역시 가을야구 진출에 사활을 걸어야 하는 처지지만 공교롭게도 올해 1위를 놓고 다투는 두 팀을 막판 연달아 만나는 탓에 부담이 크다. 지난해 압도적인 전력으로 큰 위기 없이 우승했던 NC로서는 기구한 운명이다.

올해 NC의 처지는 2년 전에도 킹 메이커 역할을 했던 모습과 겹친다. 2019년에 NC는 5위를 확정한 채로 시즌 최종전에서 두산 베어스를 만났다. 당시 1위였던 SK 와이번스가 88승1무55패로 시즌을 마친 상황에서 두산은 87승1무55패를 기록하고 있었다. 두산이 승리해 SK와 동률이 되면 상대전적에서 9승7패로 앞선 두산이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하는 상황이었다.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앞두고 있던 이동욱 NC 감독은 “우리도 와일드카드 경기를 준비해야 해서 1, 2 선발을 투입할 수는 없다”면서도 “그렇다고 순위가 걸려 있는 경기에 선수들을 무작정 빼기도 난처하다”고 고민을 드러냈다. 이 감독은 고심 끝에 후보 선수가 아닌 정예 라인업으로 붙었고 두산이 5-4로 승리하며 1위가 됐다. NC는 두산전 패배에 이어 와일드카드 결정전도 곧바로 탈락했지만 최선을 다한 경기에 박수가 쏟아졌다.

NC의 현재 상황은 가을야구 진출을 위해 끝까지 전력을 다해야 한다는 점에서 그때와 다르다. NC는 26일 홈 경기에서 5강 라이벌 SSG 랜더스에 5-7로 패하면서 타격을 받았지만 27일 kt를 잡고 이날 SSG가 두산에 패하면서 5위 SSG를 1경기 차로 추격하고 있다.

NC로서는 kt전을 치르는 동안 삼성의 깐부가 되고 삼성전을 치르는 동안 kt의 깐부가 된다. NC도 제 코가 석 자인 입장이지만 뜻하지 않게 운명의 주사위를 쥐게 되면서 팬들의 관심을 한몸에 받는 입장이 됐다.

이 감독은 “2019년에는 마지막 경기로 1위가 결정돼서 부담이 더 많았는데 지금은 상대도 서로 이겨야 결정되는 거라 부담감보다는 이겨야 한다는 생각이 크다”면서 “한 경기, 한 경기가 다 결승이다. 아직 끝난 게 아니니 최선을 다해서 이기는 게 목표”라고 강조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2021-10-28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