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애틀랜타, WS 1차전 이겨 웃고 1선발 잃어 울고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0-28 01:31 야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1회 선두 타자 홈런·1~3회 매 이닝 득점
월드시리즈 첫 역사 2개나 쓰며 6-2 승
선발 모턴, 2회 타구 맞아 시리즈 낙마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애덤 듀발이 27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월드시리즈 1차전에서 3-0으로 앞서던 3회초 투런포를 터뜨린 후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휴스턴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애덤 듀발이 27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월드시리즈 1차전에서 3-0으로 앞서던 3회초 투런포를 터뜨린 후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휴스턴 AP 연합뉴스

애틀랜타 브레이브스가 월드시리즈(WS·7전4승제) 1차전에서 사상 최초의 선두 타자 홈런을 앞세워 승리했다. 역대 116차례의 WS에서 1차전 승리팀의 우승은 73회(62.9%)로 애틀랜타는 WS 8연패도 끊어냈다.

애틀랜타는 27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WS 1차전에서 초반부터 기선을 제압하며 6-2 승리를 거뒀다. 22년 만에 WS에 진출해 21세기 첫 WS를 치르는 애틀랜타는 통산 4번째 우승컵을 향해 기분좋게 출발했다.

그동안 큰 경기에서 약한 모습을 보였던 애틀랜타지만 이날만큼은 달랐다. 1회부터 선두 타자 호르헤 솔레르가 좌중간 솔로포를 터뜨렸다. WS에서 선두 타자 홈런은 사상 최초다. 이어지는 공격에서 오스틴 라일리의 적시 2루타가 터졌고 2루 주자 오지 올비스가 홈을 밟으며 2-0으로 달아났다.

애틀랜타의 득점포는 3회까지 이어졌다. WS 역사상 1~3회 매 이닝 점수를 뽑은 것도 사상 최초다. 2회초엔 1사 1, 3루 찬스에서 솔레르의 땅볼로 1점을 보탰고 3회초에는 애덤 듀발의 투런포가 터졌다.

휴스턴은 4회초 1점을 추격했지만 더 힘을 내지 못했다. 팽팽했던 경기는 8회초 애틀랜타가 프레디 프리먼의 희생 플라이로 1점 달아나며 6-1이 됐다. 롯데 자이언츠에서 뛰었던 브룩스 레일리를 상대로 뽑아낸 점수였다. 휴스턴이 8회말 카를로스 코레아의 땅볼 때 요르단 알바레스가 홈을 밟으며 1점 추격했지만 추가 득점은 나오지 않았다.

이날 승리로 애틀랜타는 WS에서 8전 9기 만에 승리했다. 애틀랜타는 1996년 뉴욕 양키스와의 WS 3차전부터 내리 4연패, 1999년 양키스와의 WS에서 내리 4연패로 WS 8연패에 빠져 있었다.

기분 좋은 승리였지만 애틀랜타는 1선발 찰리 모턴을 잃는 악재를 만났다. 모턴은 2회말 율리에스키 구리엘의 타구에 오른쪽 다리를 맞아 불편함을 호소했다. 3회말 다시 마운드에 올랐지만 절뚝거리는 모습을 보이며 강판됐다. X레이 검진 결과 모턴은 종아리뼈 골절로 이번 WS에는 뛸 수 없게 됐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2021-10-28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